본문 바로가기

트럼프 끝까지 버틴다…33억 내고 위스콘신 재검표 요청

중앙일보 2020.11.19 05:35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FP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AFP 연합뉴스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선거 캠프가 석패 지역인 위스콘신주에서 2개 카운티에서 제한적인 재검표를 요청하겠다고 18일(현지시간) 밝혔다.
 
CNN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캠프 측은 부분 재검표를 위해 위스콘신주 선거관리위원회에 300만 달러(한화 약 33억원)를 송금했다. 지난주 위스컨신주 선관위는 주 전체 재검표를 위해서는 790만 달러(한화 87억 원)가 든다고 선관위는 밝힌 바 있다.
 
선관위는 “위스컨신 선거관리위원회(WEC)는 트럼프 캠프로부터 300만달러를 이체받았다”면서 “아직 공식적인 신청서는 받지 못했지만 트럼프 캠프는 WEC 직원들에게 오늘 중으로 신청서를 접수하겠다고 밝혀왔다”고 설명했다.
 
캠프는 성명에서 위스콘신에서 부재자 투표 용지가 불법적으로 발급되고 변조됐으며 유권자 신원을 확인하도록 한 법률을 피해갈 수 있도록 정부 공무원들이 불법적인 조언을 제공했다고 주장했다.
 
두 카운티에선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57만7455표를 얻었으며 주 전체에선 트럼프 대통령보다 2만608표 앞섰다고 AP통신은 전했다. 워싱턴포스트(WP)는 트럼프 대통령이 위스콘신에서 0.6%포인트 차이로 뒤졌다고 전했다.
 
위스컨신 주 법에 따르면 1%포인트 이하의 차이로 질 경우 패배한 쪽이 재검표를 요구할 수 있게 돼 있다. 신청 기한은 이날 오후 5시까지다.
 
0.25%포인트 이하로 패배했을 때는 주에서 자체 비용으로 재검표를 하지만, 그보다 격차가 클 때는 재검표를 신청한 쪽에서 선불로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WP는 두 카운티에서 약 80만4000 명이 투표했다면서 “두 카운티만 재검표를 하면 비용이 절감되지만, 격차를 좁힐 수 있는 충분한 표가 나올 가능성은 훨씬 작다”고 말했다.
 
CNN 방송은 “전문가들은 재검표가 개표 결과를 뒤집을 정도로 충분한 표를 이동시킬 가능성은 극히 낮다고 말한다”고 전했다.
 
2016년 대선 때는 질 스타인 녹색당 후보가 위스컨신주 재검표를 요청했고, 그 결과 트럼프 대통령의 표가 131표 증가하는 데 그쳤다고 CNN은 전했다.
 
주 선관위원장의 승인을 거쳐 재검표는 이르면 19일 시작될 것으로 보인다. 재검표는 선관위가 선거 결과를 인증해야 하는 12월 1일까지 마무리돼야 한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