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檢송치’ 정바비 “고발 근거 사실아냐…검찰조사서 진실 밝힐 것”

중앙일보 2020.11.18 21:53
[사진 정바비 페이스북 캡처]

[사진 정바비 페이스북 캡처]

 
가수지망생 여자친구에 대한 성폭행·불법촬영 혐의로 고발된 듀오 가을방학 멤버 겸 프로듀서 정바비(본명 정대욱)가 18일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된 데 대해 “향후 검찰조사에서 성실하게 임해 남겨진 진실을 밝혀나가겠다”고 말했다.
 
18일 정바비는 소속사 유어썸머를 통해 “오늘부로 저에 대한 고발 건에 대한 검찰 송치가 이뤄졌다”며 “경찰은 준강간치상 부분에 대해 전부 혐의없다 판단하여 불기소의견을 냈다. 언론에 보도되었고 고발의 유일한 근거가 된 카톡 내용이 확인 결과 사실이 아니었다는 것이 드러났다”고 전했다.
 
정바비는 “다만 기소의견을 낸 부분은 원래의 고발 내용이 아닌 다른 부분에 대해 확인이 필요하다는 취지”라며 “고발 근거가 사실이 아님이 명명백백해진 상황에서 또다른 부분을 문제 삼아 일부라도 제가 죄를 지은 것처럼 퍼져가고 있는 이 상황이 심히 유감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향후 검찰조사에 있어서도 성실하게 임해 남겨진 진실을 밝혀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날 서울 마포경찰서는 정바비를성폭력범죄처벌법 위반(카메라 등 이용 촬영) 혐의로 기소 의견을 달아 검찰에 송치했다. 다만 강간치상 혐의는 증거가 불충분하다며 불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
 
정씨는 교제하던 20대 가수 지망생 A씨의 신체를 동의 없이 촬영하고 성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A씨는 피해 사실을 주변에 알리고 지난 4월 극단적 선택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경찰은 지난 5월 A씨 유족이 낸 고발장을 접수해 수사에 착수했다. 정씨의 자택을 압수수색하고 휴대전화 디지털포렌식 기법으로 관련 증거를 확보했으며 지난 10일 정씨를 불러 조사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