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우리애 '틱톡'서 뭐하나…엄마·아빠 위한 부모관리 기능 나왔다

중앙일보 2020.11.18 11:45
틱톡의 세이프티페어링 기능.

틱톡의 세이프티페어링 기능.

 
10대 청소년이 많이 쓰는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틱톡이 부모의 자녀 계정 관리 기능을 강화하겠다고 18일 발표했다. 부모가 자녀의 틱톡 이용 시간 등을 관리하도록 한 '세이프티 페어링' 기능에 자녀의 검색 범위나 댓글을 제한하는 기능이 추가됐다.
 
틱톡은 전 세계 월간 순이용자 수(MAU) 8억명을 돌파한 인기 플랫폼이다. 모바일 앱 분석업체 앱애니는 틱톡이 내년 MAU 12억명을 넘어서 'MAU 10억 클럽'에 가입할 것으로 전망했다. MAU 10억 이상인 앱은 현재까지 페이스북·유튜브·인스타그램 등 6개 앱뿐이다. 틱톡의 국내 사용자는 월 400만명 수준.
 
틱톡이 10대를 중심으로 큰 인기를 끌면서 청소년 보호 문제도 커졌다. 선정적·폭력적인 영상에 노출되거나 온라인 아동성착취 같은 각종 범죄에 타깃이 될 수 있다는 것. 센서타워 등 앱시장 분석업체에 따르면 틱톡의 10대 이용자 비율은 전체 사용자의 40% 내외로 추산된다. 
 
틱톡은 10대 이용자 보호를 위해 지난 4월 세이프티 페어링 기능을 처음 선보였다. 부모와 자녀의 틱톡 계정을 연결하면 자녀의 ▶틱톡 사용시간 제어 ▶추천 콘텐트 범주 제한 ▶쪽지 제한 등을 할 수 있게 됐다. 10대들의 틱톡 과몰입이나 성매매 쪽지 제안 등 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조치였다.
 
이번에 틱톡은 부모가 자녀의 틱톡 활동을 더 광범위하게 들여다보고 제한할 수 있도록 기능을 추가했다. 자녀의 ▶틱톡 내 검색 제어 ▶댓글 달 수 있는 사람 제한 ▶계정 공개 여부 설정 ▶'좋아요'를 누른 동영상 볼 수 있는 사람 제한 등 4가지다. 부모는 자녀가 틱톡 앱에서 콘텐트·이용자·해시태그 등을 검색할 때 그 범위를 제한할 수 있고, 자녀가 올린 동영상에 댓글을 남길 수 있는 이용자 범위(모든 이용자·친구·댓글 전면 금지)도 선택할 수 있다. 자녀의 계정을 친구에게만 노출할 수 있는 프라이빗 모드도 추가됐다.
 
틱톡의 세이프티페어링 기능. 틱톡은 청소년 보호를 위해 부모와 자녀 계정을 연동해 관리할 수 있게 하는 세이프티페어링을 제공하고 있다. 틱톡 캡처

틱톡의 세이프티페어링 기능. 틱톡은 청소년 보호를 위해 부모와 자녀 계정을 연동해 관리할 수 있게 하는 세이프티페어링을 제공하고 있다. 틱톡 캡처

 
부모가 '세이프티 페어링'기능을 사용하려면 틱톡 가입 후 우상단 '설정 및 개인정보'에서 세이프티 페어링에 들어가면 된다. 자녀의 틱톡 계정에서 QR코드를 스캔해 계정 연동 후 각종 설정이 가능하다.
 
알준 나라얀(Arjun Narayan) 틱톡 아태지역 신뢰와 안전 부문 총괄은 "많은 부모가 10대 자녀들이 쓰는 최신 기술과 앱을 이해하기 힘들어 한다"며 "세이프티 페어링 기능은 부모가 가족에 적합한 앱 경험을 스스로 정의해볼 수 있게 도와줄 것"이라고 말했다.  
 
정원엽 기자 jung.wonyeob@joongang.co.kr

관련기사

팩플레터 구독은 여기서→ https://url.kr/qmvPIX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