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카오톡으로 신분증 확인 가능해진다…'지갑' 연내 출시

중앙일보 2020.11.18 10:46
카카오가 카카오톡 내에서 신분증과 각종 증명서를 조회할 수 있는 ‘지갑’ 서비스를 연내 출시한다.  
카카오 조수용 공동대표. 카카오제공

카카오 조수용 공동대표. 카카오제공

18일 카카오 조수용 공동대표는 'if(kakao) 2020' 컨퍼런스에서 "신분증, 자격증, 증명서를 카카오톡에서 보관, 관리할 수 있는 '지갑'을 연내 출시할 것"이라고 밝혔다.  
 
카카오측은 "카카오톡 지갑 이용자들은 분실이나 훼손 우려 없이 안전하고 편리하게 본인 증명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톡 지갑에는 QR체크인과 모바일 운전면허증이 담긴다. 대학교 모바일 학생증, 국가기술자격증 등도 순차적으로 추가될 예정이다.  
카카오톡. [중앙포토]

카카오톡. [중앙포토]

 
카카오측은 향후 각종 단체들과 추가 파트너십을 체결해 활용성을 점차 높여나간다는 계획이다.  
 
보안 및 안전과 관련해서는 "위·변조 및 부인방지를 위해 발급 정보를 블록체인에 기록하는 등 최고수준의 보안 기술을 적용한다"고 설명했다.  
 
조 공동대표는 “일상에서 본인을 증명하는 것이 불편한 부분에 주목해 ‘디지털 신분증’이라는 개념을 생각했고, 카카오톡 안에 ‘지갑’ 이라는 공간을 준비하게 됐다”며 “디지털 기반으로 많은 것이 변하는 사회에서, 모바일로 간편하고 안전하게 신원을 저장하고 확인할 수 있다면 우리 일상은 더 편리해 지고, 나중에는 카카오톡이 실물 지갑을 완전히 대체 할 수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카카오는 내년 상반기 중으로 콘텐츠 전문성과 이용자 취향을 반영하는 신규 콘텐츠 구독 플랫폼을 선보일 계획이다. 
또 비즈니스 파트너들이 개성을 살려 채널 홈을 구성할 수 있도록 카카오톡 채널도 연내 개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다양한 템플릿과 도구를 제공해 카카오톡 채널을 '미니앱'처럼 이용할 수 있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19일부터는 카카오톡 채널을 기반으로 '상품구독' 서비스도 시작한다. 카카오톡 채널에서 상품 정보를 얻고, 회원가입부터 결제에 이르는 전 과정을 한 번에 처리할 수 있다는 게 카카오측의 설명이다.   
 
여민수 공동대표는 “카카오는 파트너들의 든든한 조력자가 되고자 한다”며 “이용자와 비즈니스 파트너를 밀접하게 연결해, 모두에게 진화된 디지털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