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간 큰 특수강도 전과범, 대낮에 전자발찌 끊고 거리 활보했다

중앙일보 2020.11.17 21:40
전자발찌를 찬 20대 특수강도 전과자가 17일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돈을 빼앗고 달아났다. 그는 전자발찌도 끊고 자취를 감췄으나 범행 7시간 만에 붙잡혔다. SBS8뉴스 캡처

전자발찌를 찬 20대 특수강도 전과자가 17일 서울의 한 편의점에서 돈을 빼앗고 달아났다. 그는 전자발찌도 끊고 자취를 감췄으나 범행 7시간 만에 붙잡혔다. SBS8뉴스 캡처

전자발찌를 찬 20대 특수강도 전과자가 편의점에서 돈을 빼앗은 뒤 전자발찌까지 끊고 도주했으나 범행 7시간 만에 경찰에 붙잡혔다.
 
17일 서울 종로경찰서에 따르면 20대 남성 A씨는 이날 서울 종로구의 한 편의점에서 종업원을 흉기로 위협해 50만원을 빼앗은 뒤 달아났다.
 
특수강도 전과가 있던 A씨는 범행 당시 전자발찌를 차고 있었다. 편의점에서 돈을 훔친 A씨는 그곳에서 70m 떨어진 인근 은행에 있는 남자 화장실에서 전자발찌를 끊었다.
 
이후 전자발찌가 훼손됐다는 보호관찰소의 신고가 들어와 인근 파출소 직원들이 출동했으나 A씨는 이미 도주한 뒤였다. 
 
A씨는 이날 전자발찌를 화장실 쓰레기통에 버린 뒤 인근 철물점 상인들 사이를 활보했다.
 
경찰은 A씨의 범행 현장 인근에 있는 CCTV 등으로 추적한 끝에 A씨가 고속버스를 타고 지방으로 이동한 것을 확인했으며, 이날 오후 6시쯤 충남 서천군 친척집에 있던 A씨를 붙잡았다.  
 
경찰 관계자는 “편의점 특수강도와 전자장치 부착 등에 대한 법률 위반으로 A씨를 긴급체포했다”고 밝혔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