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94세 엘리자베스 여왕 사망"···佛 공영방송의 아찔한 실수

중앙일보 2020.11.17 15:40
프랑스 공영라디오방송사가 사망하지도 않은 엘리자베스 2세 영국 여왕 부고 기사를 송출하는 실수를 저질렀다.
 
16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에 따르면 프랑스 공영라디오방송사 RFI는 영국 여왕 부고 기사를 내보내며 “오늘 아침 영국은 고아가 됐다. 버킹엄궁은 공식적으로 엘리자베스 2세 여왕 사망을 선언했다. 여왕은 2020년 4월 21일 94세가 됐다”고 보도했다. RFI는 “영국인들은 1952년부터 자리를 지키며 움직이지 않는 기반이 돼주었던 군주가 사라진 것을 슬퍼하고 있다”는 스케치성 문장도 곁들였다.
RFI가 부고 기사 송출 실수를 알리는 내용을 트위터에 공지했다. [트위터 캡쳐]

RFI가 부고 기사 송출 실수를 알리는 내용을 트위터에 공지했다. [트위터 캡쳐]

 
이 기사가 나간 직후 RFI는 “기술적 문제”였다면서 사과하고 자사 웹사이트와 구글 등 제휴 플랫폼에 나간 부고 기사를 황급히 삭제했다. 
 
올해 94세인 엘리자베스 2세 여왕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이후 윈저성에서 등에서 머물다 7개월 만인 지난달 왕실 거처 밖에서 열린 행사에 참석했다. 최근에는 영국의 현충일을 앞두고 런던 웨스트민스터 사원의 무명용사 묘소에 헌화하기도 했다. 그는 올해로 즉위 68주년을 맞았다.
 
RFI가 실수로 내보낸 부고 기사가 캡쳐돼 공유된 모습. [트위터 캡쳐]

RFI가 실수로 내보낸 부고 기사가 캡쳐돼 공유된 모습. [트위터 캡쳐]

한편 RFI가 실수로 송출한 부고 기사 목록에는 지미 카터 전 미국 대통령, 이란 최고지도자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라울 카스트로 전 쿠바 국가평의회 의장, 오노 요코, 알렉스 퍼거슨 전 잉글랜드 프로축구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감독, 배우 클린트 이스트우드, 소피아 로렌 등 유명인들이 포함됐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