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항공빅딜에 희비 갈린 마일리지…아시아나 고객이 울상, 왜

중앙일보 2020.11.17 05:00
인천공한 계류장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기가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인천공한 계류장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기가 이륙 준비를 하고 있다. 임현동 기자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가 16일 확정되자 소비자들은 두 항공사의 마일리지 통합에 대해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날 김상도 국토교통부 항공정책실장은 백브리핑에서 “두 항공사가 독자적으로 운영해온 마일리지 시스템도 통합된다”며 “아시아나 마일리지는 사용처가 부족해 소비자 불편이 컸는데 이제 대한항공이나 관련 제휴 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어 오히려 소비자 편익이 증대될 것”이라고 밝혔다.
 
소비자들이 가장 관심을 두는 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마일리지 통합 비율이다. 마일리지 통합은 어느 정도의 유예기간이 적용되겠지만 대한항공과 아시아나 마일리지가 1대1 비율로 같은 가치를 인정받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업계 관계자들은 전망했다.
 
현재 아시아나 마일리지보다 대한항공 마일리지가 상대적으로 높은 가치를 인정받고 있기 때문이다.
 
사용금액에 따라 항공사 마일리지가 적립되는 한 신용카드의 경우 대한항공은 1500원당 1마일이 적립되지만, 아시아나항공은 1000원당 1마일이 적립되고 있다.
 
마일리지 적립 소비자 사이에서는 통합 이후 보너스 좌석 예약과 제휴 서비스 이용 경쟁이 심해지면서 혜택이 줄 것이라는 불만이 터져 나오고 있다. 
 
특히 마일리지 적립 소비자들은 각 사가 가입한 글로벌 항공 동맹이 다르다는 점에도 주목하고 있다. 소비자들은 각 사에 적립한 마일리지로 동맹 내 항공사 티켓을 발권하거나 좌석 업그레이드를 받을 수 있다.
 
현재 대한항공은 에어프랑스·델타항공 등과 함께 스카이팀 소속이고, 아시아나항공은 루프트한자·유나이티드항공 등이 가입된 스타얼라이언스 소속이다.
 
스타얼라이언스는 스카이팀보다 규모가 클 뿐만 아니라 타이항공, 유나이티드항공, 에어캐나다 등 26개 외항사들이 가입돼 아시아나 마일리지를 적립하는 고객들도 많았다.

 
하지만 아시아나항공이 자회사인 만큼 통합 후 스타얼라이언스를 탈퇴할 가능성이 커 아시아나 마일리지 적립 소비자들이 울상을 짓고 있다.
 
[사진 대한항공 홈페이지 캡처]

[사진 대한항공 홈페이지 캡처]

 
한편 소비자들이 가장 우려하는 노선 감소와 가격 상승에 따른 선택권 축소에 대해 김 실장은 “미주 지역은 그동안 대한항공과 아시아나가 주 3회 같은 날 같은 시간대에 비행기를 운영해 소비자 선택권이 제약받았다”며 “(조정 후) 서로 다른 날 운항하게 되면 소비자 편익이 증가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양사의 이익 개선을 위해 통합이 결정된 만큼 수익이 나지 않는 일부 노선은 감축이나 폐지가 될 수 있는 부분에 대해선 “노선의 급격한 폐지보다는 새로운 노선을 개척하거나 추가 운항이 필요한 노선에 잉여 기관이나 인력 투입해 소비자 피해가 없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또한 국내 대형항공사(FSC) 시장이 독점 체제로 전환되면서 가격결정권을 가진 대한항공이 항공권 가격을 대폭 올릴 수도 있다는 우려에 대해 정부는 외항사와 저비용항공사(LCC)와의 경쟁 등으로 급격한 운임 인상은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 실장은 “국제선 항공 운임은 임의로 설정할 수 있는 게 아니고 항공협정에 의해 상한선이 설정되고 그 안에서 다양한 형태로 운임이 결정된다”며 “외항사가 현재 33% 이상의 시장점유율 갖고 있어서 대한항공이 일방적으로 (운임을) 올릴 수도 없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단독노선에서 과도한 운임을 받거나 하면 운수권 배분 등의 조치로 적정한 수준으로 관리할 것”이라고 전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