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9일부터 수도권 거리두기 1.5단계 격상···강원은 지자체 판단

중앙일보 2020.11.16 22:00
16일 오후 광주 북구 매곡동 하백초등학교 내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학생 800여 명이 진단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기자

16일 오후 광주 북구 매곡동 하백초등학교 내 임시 선별진료소에서 학생 800여 명이 진단 검사를 받기 위해 길게 줄지어 서있다. 프리랜서 장정필 기자

정부가 19일 수도권에 대해 사회적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한다. 강원은 지자체 판단에 맡기기로 했지만 17일 회의에서 격상으로 결정될 가능성도 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16일 중앙일보와 전화통화에서 “오는 19일 0시 수도권에 대해 거리두기 단계를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며 “17일 공식 발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능후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보건복지부 장관)은 17일 낮 12시 정부서울청사에서 코로나19 대응 브리핑을 한다.  
앞서 정부는 수도권과 강원 지역에 1.5단계 상향 가능성을 알리는 ‘예비 경보’를 발령했다.  

관련기사

 
이 관계자는 “인천에는 확진자가 많지 않아 1단계를 유지하자는 의견이 있었으나 서울과 같은 생활권임을 감안해 수도권을 모두 상향 조정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구로 콜센터 감염 때 서울에서만 확진자가 나온 게 아니라 인천 경기 지역에 사는 근로자도 많이 감염된 점을 들었다. 서울시 관계자는 “16일 오전 회의에서 수도권의 경우 1.5단계 격상이 불가피하다고 결론을 냈고 발표하려 했다. 다만 나머지 수도권 지역의 격상 문제가 있어 17일 중대본이 발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다만 정부는 수도권의 경우 1.5단계로 격상하되, 강원 지역에 대해선 지방자치단체에 맡기기로 했다. 하지만 강원 인제·철원 등 영서지역에서 코로나19가 번지는 점을 고려해 강원 전체를 격상하지 않고 영서지역만 올리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다. 17일 중대본 회의에서 이런 점을 논의할 예정이다. 
 
정부는 16일 저녁 전문가로 구성된 생활방역위원회 위원에게 1.5단계 격상 관련 서면 의견을 들었다. 여기에서 상당수 위원이 격상에 찬성했다고 한다. 김동현 한림대 의대 예방의학과 교수는 "되도록이면 넓게 선제적으로 대응하는 게 좋다. 그래서 수도권은 인천을, 강원은 영동을 제외하지 않는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수도권의 거리두기 격상 결정은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세가 심각하다는 판단이 영향을 미쳤다. 일일 신규 확진자가 사흘연속 200명대를 넘어서는 등 대규모 유행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거리두기 단계를 조정할 때 주요 고려 사항은 일주일간 하루 평균 지역 발생 확진자다. 수도권의 경우 100명, 비수도권은 30명(강원·제주 10명)을 넘으면 1.5단계 격상을 검토한다.
 
최근 일주일(10~16일)간 수도권의 일평균 확진자는 99.4명으로 아직 기준에 미치진 않았지만, 최근 나흘 연속 100명을 넘었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브리핑에서 “코로나19 확산세가 지속될 경우 2~4주 후 일일 확진자가 300~400명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백민정·김현예·이태윤 기자 baek.minjeo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