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자발적 비혼모 사유리, 일본서 정자 기증받아 3.2kg 아들 출산

중앙일보 2020.11.16 19:38
방송인 사유리가 지난 4일 일본에서 3.2kg의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 KBS뉴스9 화면 캡처

방송인 사유리가 지난 4일 일본에서 3.2kg의 건강한 남자아이를 출산했다. KBS뉴스9 화면 캡처

방송인 사유리(41·후지타 사유리)가 엄마가 됐다.
 
16일 KBS에 따르면 사유리는 3.2kg의 건강한 남자아이를 지난 4일 일본에서 출산했다. 미혼인 사유리는 일본의 한 정자은행에 보관돼 있던 한 남성의 정자를 기증받아 출산에 성공했다. 
 
앞서 사유리는 지난해 10월 한국의 한 산부인과를 찾았다. 그는 당시 난소 나이가 48세로 자연임신이 어렵다는 진단을 받고 ‘자발적 미혼모’가 되기로 결심했다. 
 

관련기사

사유리는 KBS와의 통화에서 "(의사가) 자연임신이 어려운 데다 지금 당장 시험관을 하더라도 성공확률이 높지 않다고 했다"며 "눈앞이 무너지는 것 같았고 죽고 싶다는 생각도 들었다. 시간이 지나면 더 나빠질 거고 시기를 놓치면 평생 아이를 못 가진다고 했다"고 밝혔다.
 
사유리는 3.2kg의 건강한 남자아이를 지난 4일 일본에서 출산했다. KBS뉴스9 캡처

사유리는 3.2kg의 건강한 남자아이를 지난 4일 일본에서 출산했다. KBS뉴스9 캡처

사유리는 평소 방송에서도 난자 냉동을 한 사실을 밝힐 정도로 아이와 출산에 대한 마음이 컸다. 미혼이었던 그는 아이를 낳기 위해 사랑하지 않는 사람을 급하게 찾아 결혼하는 것이 어려웠다고 전했다. 
 
한국에선 미혼 여성에게 정자 기증을 해주는 병원을 찾을 수 없었던 사유리는 본국인 일본으로 건너가 정자를 기증받고 남아를 출산했다.
 
한편 2007년 KBS 프로그램 '미녀들의 수다' 출연으로 한국에서 방송 활동을 시작한 사유리는 '진짜사나이 여군특집', '미운우리새끼' 등 예능 프로그램에서 활약했다. 최근에는 KBS '이웃집 찰스'에서 하차했다.
 
함민정 기자 ham.minj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