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秋장관 “사실”이라던 검사 술 접대…수사는 한달째 제자리

중앙일보 2020.11.16 18:39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의 법무부, 대법원, 감사원 등에 대한 종합국정감사에 출석해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오종택 기자

“감찰 결과와 언론 보도는 거의 비슷하다”

“감찰 결과 사실로 확인이 돼 이미 수사 의뢰를 했다. 수사 중으로 결과가 나올 것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지난달 26일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의 종합국정감사에서 ‘현직 검사 술 접대’ 의혹에 대해 한 말이다. 이날 추 장관은 라임자산운용 환매 중단사태의 핵심 인물 중 한 명인 김봉현(46·구속)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술 접대를 했다고 지목한 검사의 소속과 직책도 공개했다. 그러나 김 전 회장의 폭로가 있은 지 한 달이 지나고 있지만 검찰의 '검사 술 접대 의혹' 수사는 좀처럼 속도를 내지 못하고 있다.
 

秋 지시로 만들어진 수사전담팀

16일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검 ‘검사 향응·수수 사건’ 수사전담팀(팀장 김락현 형사6부장)은 금융조사부 소속 4명을 포함한 총 5명의 검사로 꾸려져 김 전 회장의 ‘검사 술 접대 의혹’을 수사하고 있다. 추 장관의 수사 지시로 지난달 20일 꾸려진 수사팀은 현재 한 달 가까이 김 전 회장과 로비 의혹 대상 검사들을 수사 중이다. 수사팀은 지난달 21일 ‘검사 술 접대 의혹’의 핵심 인물인 A변호사의 사무실을 시작으로 김 전 회장이 접대 대상으로 지목한 현직 검사 2명의 사무실을 잇달아 압수 수색했다.
 
그러나 이후 수사는 제자리걸음을 하고 있다. 여전히 로비 의혹 대상자들은 김 전 회장의 주장을 “허무맹랑한 소설”이라며 강하게 부인하고 있다. 수사팀 역시 압수 수색 후 이렇다 할 소환 조사도 못 하고 있다. 그사이 김 전 회장은 국회에서 청문회를 열어 달라고 요구하고 있다. “국회에서 적법하게 자필 문서 내용과 더 구체적인 증거들에 관해 소상하게 말하겠다” 것이다. 
 

수사팀, 김봉현 조사했지만 물증 확보 못해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몸통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제기한 '검사 향응·수수 사건'과 관련해 서울 남부지검이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 사진은 지난달 21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의 모습. 뉴스1

라임자산운용(라임) 사태의 몸통으로 지목된 김봉현 전 스타모빌리티 회장이 제기한 '검사 향응·수수 사건'과 관련해 서울 남부지검이 전담수사팀을 구성했다. 사진은 지난달 21일 서울 양천구 서울남부지방검찰청의 모습. 뉴스1

 
수사팀은 그동안 네 차례 정도 김 전 회장을 조사했다. 검사들에게 술 접대를 했다는 날짜를 특정하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수사팀은 지난달 25일과 28일에는 김 전 회장이 수감돼있는 서울남부구치소를 찾기도 했다. 이어 지난 4일과 11일에는 김 전 회장을 직접 검찰로 불러 6시간 넘게 각각 조사했다. 김 전 회장은 “술 접대를 한 날은 지난해 7월 12일이 유력하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봉현 주장 배치되는 증언도 잇따라

김 전 회장이 술 접대 날짜를 언급했지만 그의 주장을 의심하는 목소리도 점점 커지고 있다. 김 전 회장의 주장과 배치되는 증언들이 잇따르고 있기 때문이다. 우선 A변호사는 김 전 회장이 지목한 술접대 날짜에 대해 “김 전 회장이 주장하는 현직 검사들과의 술자리는 없었음을 다시 한번 밝힌다”며 "검찰에서 수사가 진행 중이므로 검찰 수사에 최대한 성실히 임하겠다”고 말했다. 또 김 전 회장이 "A변호사와 윤석열 검찰총장과 함께 상갓집에 다녀왔다"고 주장하자, 그는 자신의 신용카드 내역을 공개하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한 바 있다. 
  
 
이가람 기자 lee.garam1@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