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대전VR/AR제작거점센터, 24일부터 VR/AR 분야 온라인 교육

중앙일보 2020.11.16 16:15
대전VR/AR제작거점센터(DXRC)이 대전 지역 내 VR/AR 관련 재직자 및 일반인 등을 대상으로 하는 VR/AR교육프로그램을 11월 24일부터 실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대전 VR/AR교육프로그램은 VR/AR 기술에 대한 맞춤형 교육 및 특강을 통해 지역 내 관련 분야 재직자와 구직자, 재학생 및 졸업생의 역량 강화를 도모하고, 실감콘텐츠 분야 교양 과정을 통해 VR/AR 산업 저변 확산 및 문화 향유의 기회를 늘리기 위한 목적으로 마련됐다.
 
교육은 크게 ‘VR/AR 실전교육 프로그램’과 ‘VR/AR 저변확산 프로그램’으로 구분된다. 교육 내용으로는 먼저, 지역 내 VR/AR관련 재직자, 대학생 등을 대상으로는 유니티 엔진을 기반으로 한 VR/AR 온라인 실전 과정이 제공될 예정이다. 유니티 경험자라면 누구나 지원이 가능하며, XR Interaction Toolkit, VIVE Input Utility, 오프라인 콘텐츠 제작 실습으로 구성되어 4주간의 교육이 이루어진다. 교육은 무료로 진행되고, 온라인 교육을 100% 달성할 시 수료증이 발급된다.
 
온라인 교육의 한계를 해결하고 대면 실습이 필요한 경우를 대비해 12월 18일(금)~12월 19일(토)에는 이틀간 집중적인 오프라인 교육도 운영할 예정이다. 아울러 대전VR/AR제작거점센터(DXRC)는 일반인을 대상으로 VR/AR콘텐츠의 저변 확산과 문화 향유의 기회를 증대하기 위해 실감 콘텐츠에 대한 일반교양 특강 프로그램을 진행한다.  
 
대전시와 대전정보문화산업진흥원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정보통신산업진흥원과 함께 2018년 ‘대전VR/AR제작거점센터(이하 대전센터)’를 구축하고 국비를 포함해 3년간 60억에 가까운 예산을 VR/AR산업 육성에 적극적으로 투자했다. 이를 통해 VR/AR 관련 기업 37개 사 발굴, 매출액 263억 달성, 신규채용 47명 등의 성과를 창출했다. 주요한 성과로 VR/AR 산업의 저변 확산을 위한 일반인 교육과 전문가 역량강화를 위해 진행한 재직자 교육도 빼놓을 수 없다. 작년 대전센터는 인력양성 프로그램을 진행해 총 68명의 수료생을 배출한 바 있다.
 
진흥원 김진규 원장은 “대전센터의 고유한 역할 중 하나는 양질의 교육 프로그램을 통해 VR/AR 및 실감콘텐츠 산업에 대한 저변을 확산하는 일이다. 금번 교육 프로그램이 지역기업의 역량강화와 일반시민들이 실감콘텐츠를 쉽게 이해할 좋은 기회가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교육 프로그램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대전VR/AR제작거점센터로 문의하면 된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