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은경 "코로나 감염력 위험수준 넘겨, 2주뒤 신규 300명 가능성"

중앙일보 2020.11.16 15:44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 연합뉴스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 본부장이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와 관련해 "다양한 단기예측을 보면 현재 수준에서 사람 간의 접촉을 줄이지 않으면 2주나 4주 후에 (일 신규 확진자가) 300명에서 400명 가까이 발생할 수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16일 충북 오송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코로나19 감염자 한 명이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보여주는) 재생산지수가 1.12로, (위험수준인) 1.1을 넘긴 상황"이라며 "대규모의 발생이 올 수 있기 때문에 지금 단계에서는 거리두기를 강화하거나 사람 간의 접촉을 줄이는 노력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40대이하 진단 늘어 확진자↑…검사 강화해야" 

특히 그는 최근 젊은 층 대상 코로나19 검사의 확대로 확진자 수가 늘어났다며, 젊은 층의 검사를 강화해야 한다고 했다. 
 
정 본부장은 "젊은 층은 이전에도 60대 이상 연령층과 비슷하게 감염됐을 것이지만, 무증상도 많고 앓더라도 경증으로 앓기 때문에 의료기관 방문이나 검사를 받는 기회가 적어서 적게 발견된 것"이라며 "최근에는 접촉자조사나 가족 간의 전파조사 등을 통해 조금 더 많이 진단되고 있다. 젊은 층에서의 검사가 강화될 필요가 있다"고 했다.

 
실제로 최근 1주 간 확진자 연령대 분포를 보면 40대 이하가 52.2%로 50대 이상(47.8%)보다 더 많았다. 최근 4주(10월 11일~11월 7일)로 넓혀 봐도 40대 이하 확진자 비율이 49.1%로, 직전 4주(9월 13일~10월 10일, 38.3%)보다 10.8%포인트 높아졌다. 
 
한편 방역당국은 수도권과 강원의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세지자 이들 지역의 거리두기 단계 상향을 두고 지방자치단체와 협의 중이다. 주간 일평균 확진자 수가 수도권의 경우 99.4명으로 거리두기 1.5단계 전환 기준(100명)에 근접했고, 강원은 13.9명으로 전환 기준인 10명을 이미 초과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