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사)한국에이즈퇴치연맹, 세계 에이즈의 날 맞아 '온・에・어 캠페인'

중앙일보 2020.11.16 15:30
(사)한국에이즈퇴치연맹(회장 권동석)이 '온・에・어 캠페인(온라인에서 알아보는 에이즈, 어떻게 예방할까요?)'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본 캠페인은 다가오는 12월 1일(화) 제33회 세계 에이즈의 날을 기념해 에이즈에 대한 경각심을 일깨우고, 전 국민의 동참과 관심 촉구 메시지를 전달하고자 마련되었다. 주요 대상은 10, 20대 젊은 층이다.
 
국내 HIV/AIDS 생존 감염인 수는 2019년 기준 13,857명(누적 보고된 자 중 사망 보고된 자를 제외함)으로, 성별로는 남자 93.3%(12,926명), 여자 6.7%(931명)로 집계됐다. 최근에는 10, 20대 젊은 층 사이에서 발병률이 높아지고 있는데, 실제로 신규 감염자 1,222명 중에서 469명(38.3%)이 10·20대 감염자로 조사됐다.  
 
오는 11월 16일(월)부터 12월 11일(금)까지 진행되는 '온・에・어 캠페인'은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대국민 이벤트로 실시된다. 에이즈 바로알기 OX퀴즈 및 초성퀴즈 이벤트가 진행되며, 정답자 중 추첨을 통해 치킨치즈볼 상품권이 제공된다.  
 
또한 홈페이지 QR코드를 개인 SNS에 업로드한 후, 이벤트 참여를 인증하면 추첨을 통해 커피 상품권을 증정한다.
 
이외에도 제33회 세계 에이즈의 날 및 에이즈 예방의 중요성을 알리고 10·20대 젊은 층의 캠페인 참여를 독려하기 위해 캠페인 홍보영상에 인기 유튜버 핏블리가 참여한다.
 
(사)한국에이즈퇴치연맹 관계자는 "HIV/AIDS(에이즈)는 감염인과의 안전하지 않은 성관계, 감염된 혈액의 수혈, 감염된 여성의 임신, 출산, 모유 수유 등의 수직감염으로 그 감염원인이 명확히 알려져 있으나, 아직까지 완치가 되지 않기 때문에 교육과 홍보를 통한 예방이 절실히 강조되고 있다"라며 "이번 캠페인을 통해 전 국민이 에이즈에 대한 경각심을 갖고 예방하기를 바란다. 많은 관심과 참여 부탁드린다"라고 밝혔다.
 
한편, (사)한국에이즈퇴치연맹은 지난 1993년 국내 최초로 설립된 에이즈 예방 전문단체로, 에이즈 예방을 위한 홍보, 교육, 상담, 조사연구 그리고 국제협력 사업을 효과적으로 수행하며 국민과 외국인의 건강을 증진시키는데 이바지하고 있다. 이외에도 에이즈 예방 홍보‧교육사업, 동성애자 상담검진사업, 외국인 상담검진사업 등을 지속적으로 펼치고 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