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천 동구, 청사 증축 마무리…새 건물 이름은 ‘물치도관’

중앙일보 2020.11.16 15:15
인천 동구(구청장 허인환)는 꾸준히 증가하는 행정수요를 충족시키고 양질의 민원서비스 제공을 위해 동구청사 건립 증축공사를 준공했다고 16일 밝혔다.
 
구는 그간 청사 내 사무공간과 휴게공간 부족으로 인해 업무 처리의 비효율 및 불편을 호소하는 민원 등 어려움을 겪어 왔다.
 
증축 청사는 연면적 1,039㎡, 지상 5층 규모로 지난해 10월 첫삽을 뜬 지 약 1년 만에 공사가 마무리됐으며, 27억여 원의 예산이 들었다.
 
구는 새로 조성된 공간에 얼마 전 되찾은 작약도의 본래 이름을 따 ‘물치도관’이라는 명칭을 붙였다. 물치도관에는 인원 수에 비해 비좁은 사무공간을 사용해 왔던 일부 부서가 입주하는 한편, 다목적 회의실과 직원 휴식공간 등이 들어선다.
 
특히 인천 내 구청사 건물로는 최초로 벽부형 태양광을 설치하여 건축자재로서의 요건과 미적인 요소를 모두 만족시킬 수 있는 건물로 건축됐다.
 
구에서는 이번 물치도관 건립으로 확충된 공간을 통해 업무 효율성을 향상하고 청사를 찾는 민원인에게도 쾌적함과 민원 처리 편의를 높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허인환 동구청장은 “증축 공사가 진행되는 동안 소음과 분진 등 여러 불편사항을 감수해 주신 주민 여러분께 감사 말씀을 드린다”며 “늘어난 공간만큼 향상된 행정서비스로 주민 여러분들에게 보답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