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K-뉴딜 외 다른 선택 없다…당정청 혼연일체 돼야"

중앙일보 2020.11.16 14:41
문 대통령이 16일 오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주재한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문 대통령이 16일 오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주재한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사진기자단]

정부가 추진 중인 '한국판 뉴딜' 정책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더불어민주당의 긴밀한 협력을 당부했다. 뉴딜을 위한 법적 토대를 조속히 마련해달라는 주문이다.
 
문 대통령은 16일 오후 동대문 디자인 플라자(DDP)에서 주재한 제3차 한국판 뉴딜 전략회의에 참석해 민주당에 이같이 당부했다. 이번 회의는 당정청 연석회의를 겸해 열렸다. 민주당에서는 이낙연 대표 등 지도부와 K뉴딜위원회 위원장 및 간사, 뉴딜 관련 상임위원장 및 간사 등 48명이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은 진화를 거듭했고, 이제 구상의 단계를 넘어 본격적인 실행 단계로 접어들었다"며 "한국판 뉴딜의 진화·발전의 중심에 우리 당이 있다"고 말했다.
 
그는 "디지털 혁명과 그린 혁명은 문명사적 대전환으로, 이념과 정파는 물론 국경을 초월한 시대적 과제"라며 "피해갈 수 없고, 다른 선택이 있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디지털뉴딜'과 '그린뉴딜'을 바탕에 둔 한국판 뉴딜의 정신으로 ▶경제전환을 통한 경제 활로 개척과 ▶안전망 구축을 통한 포용적 전환 ▶지역의 경제 활력 강화라고 소개했다.
 
그러면서 "지역과 삶의 현장에서 창의적 아이디어를 발굴하고, 국민이 한국판 뉴딜의 주인공으로 참여할 수 있는 공간을 폭넓게 창출해 달라"며 "정부는 당의 노력을 적극 뒷받침하겠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민주당 측에 "디지털 혁신을 선도하고 그린 뉴딜을 가속화하기 위한 법적 토대를 신속히 마련해 달라"며 "당과 정부가 혼연일체가 돼 대한민국의 위대한 도약을 이끌어 나가자"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