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아시아나 사장 "통합후 인위적 구조조정 없어…흔들리지 말자"

중앙일보 2020.11.16 14:00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사진 금호아시아나그룹 제공]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 [사진 금호아시아나그룹 제공]

정부와 산업은행이 대한항공의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공식화한 16일 한창수 아시아나항공 사장은 내부 결속 다지기에 나섰다.
 
한 사장은 이날 오전 사내 게시판에 담화문을 올리고 "오늘 오전 아시아나항공과 대한항공은 각사 이사회를 개최해 아시아나항공이 발행하는 1조8000억원 상당의 신주와 영구채를 대한항공이 인수하기로 결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최종적인 절차 완료는 내년 하반기 무렵으로 관측했다. "양사가 취항하고 있는 많은 국가의 경쟁 당국으로부터 기업결합 승인 및 기타 필요한 정부 승인 취득 절차가 진행된다"며 "기업 결합 승인이 완료되는데 수개월이 소요된다"면서다.
 
그러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를 극복하고 포스트 코로나 시대 항공산업 발전을 위한 최적의 방안을 만들어나가기 위한 공동의 노력을 할 것"이라며 "고용 안정을 바탕으로 항공운송 산업이 지속해서 성장할 수 있는 장단기적 방안을 모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한 사장은 1조8000억원에 이르는 신규 자본 유입과 관련해 "이를 기반으로 현재의 위기 상황을 극복하고 우리에게 내재한 경쟁력을 보전할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최선의 노력을 다해주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이어 그는 인위적인 구조조정 등 직원들의 불안을 언급하며 추측성 논란에 흔들리지 말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한 사장은 "이번 거래는 국가 기간산업인 항공운송 산업의 경쟁력을 온전하게 보전하고, 항공산업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한 정부와 채권단의 정책적인 결정"이라고 부연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