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청래의 추미애 찬가 "장관이라 공격···무소 뿔처럼 혼자가라"

중앙일보 2020.11.16 13:54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 뉴스1

부적절 처신 논란을 빚었던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검찰개혁 완수 전까지는 장관직을 내려놓지 않겠다"고 밝힌 가운데, 정청래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검찰개혁 국면에서 법무부 장관이 추미애니까 공격을 받는 것"이라며 그를 옹호했다.
 
정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추미애 장관을 위한 변명'이란 글을 올려 문재인 정권의 권력기관 개편을 영국 '붉은 깃발법(Red Flag Act)'에 비유해 "추미애 장관을 공격하는 것은 마치 200년 전 영국 빅토리아 여왕시대에 '왜 자동차를 만들려고 하는냐?'는 핀잔과 같은 성격"이라고 주장했다.
 
'붉은 깃발법'은 1865년 영국이 마차 사업의 이익을 보호하기 위해 도심 자동차의 최고속도를 3km/h로 제한하고, 마차가 붉은 깃발을 꽂고 달리면 자동차는 그 뒤를 따라가도록 하는 법이다.
 
정 의원은 "지금 검찰개혁은 8부 능선을 향해 가고 있다"며 "검경수사권 조정과 공수처의 출범이 그 기준"이라고 했다. 또 "막판을 향해 가고 있는 검찰개혁, 더 큰 의미의 사법민주화가 실현될까 말까하는 중대 기로에 서 있다"며 "앞에서 말한 것처럼 새로움은 낯설음을 동반하고 새로운 법과 제도는 저항에 부딪치게 돼 있다. 그 저항의 거센 바람을 온몸으로 맞고 있는 사람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가장 앞자리에서 그 저항의 바람을 뚫고 무소의 뿔처럼 달려가는 것이 추미애 장관"이라며 "추미애 장관에 대한 공격은 추 장관의 태도의 문제에서 비롯된 것이 아니다. 태도를 문제 삼으려면 추 장관을 공격했던 보수언론과 야당 국회의원들이 더 심했고 무례했다고 나는 생각한다"고 했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추미애 법무부 장관. 연합뉴스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 페이스북 캡처]

 

정 의원은 "검찰개혁 국면에서 법무부 장관이 추미애니까 공격을 받는 것이다. 추미애가 아니라 다른 사람이 그 누가 지금 시점의 법무부 장관이었다 해도 똑같이 공격받았을 것이다. 조국처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검찰개혁의 시대, 주무 장관으로서 추미애의 운명"이라며 "그래서 추미애 장관을 응원한다. 소리에 놀라지 않는 사자와 같이, 그물에 걸리지 않은 바람과 같이, 흙탕물에 더럽히지 않는 연꽃과 같이, 무소의 뿔처럼 혼자서 가라. 추미애 장관을 응원한다. 추미애 화이팅!"이라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