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秋 "정치적 야망 버렸다, 檢개혁 전 장관직 내려놓지 않겠다"

중앙일보 2020.11.16 12:26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1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있다. 뉴스1

추미애 법무부장관이 16일 “검찰 개혁 완수 전까지는 장관직을 내려놓지 않겠다”고 밝혔다.  
 
추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참석해 ‘잠재적 후보 중 한 명으로 꼽히는데, 서울시장이나 대선 출마 의향이 있느냐’는 전주혜 국민의힘 의원의 질의에 이같이 답했다.  
 
추 장관은 이어 “법무부 장관으로 검찰개혁 사명을 갖고 이 자리에 왔기 때문에 그 일을 마치기 전까진 정치적 입장을 갖고 있지 않다”고 말했다.  
 
‘장관에서 물러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그거야 알 수 없다”면서도 “검찰개혁을 하기 전까지는 그런 정치적 욕망, 야망을 갖지 않기로 맹세하고 이 자리에 앉아있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