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산은, 한진칼에 8000억 투입…대한항공의 아시아나 인수 추진

중앙일보 2020.11.16 10:23
산업은행이 16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을 추진할 목적으로 한진칼과 총 8000억원 규모의 투자계약을 체결하겠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터미널 활주로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비행기들이 계류돼 있다. 뉴스1

인천국제공항터미널 활주로에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비행기들이 계류돼 있다. 뉴스1

 
이에 따라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 통합이 급물살을 타게 됐다.  
 
한진칼은 아시아나항공 인수를 위해 2조 8000억원 규모의 대한항공 유상증자에 참여하고,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신주 및 영구채로 총 1조8000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이로써 대한항공은 아시아나항공의 최대주주가 된다.  
 
산은에 따르면 대한항공과 아시아나항공을 합병해 '단일국적사' 체제로 운영한다는 게 향후 운영방안의 핵심이다.
 
진에어, 에어부산, 에어서울 등 저가항공사에 대해서도 단계적으로 통합한다는 내용도 이번 발표에 포함됐다. 
 
산은은 양대 항공사를 통합하게 된 배경에 대해 "항공업 구조재편 등 근본적인 경쟁력이 높아지지 않으면 코로나 종식 후에도 국내 국적항공사 경영 정상화가 불확실하다는 인식이 있었다"고 설명했다.  
 
산은은 또 "이번 거래를 통해 탄생할 통합 국적항공사는 글로벌 항공산업 최상위 10위권 수준의 위상과 경쟁력을 갖추게 될 것"이라며 "코로나 위기에 효율적으로 대응하고, 코로나 종식 이후 세계 일류 항공사로 도약할 기반을 확보할 것"이라는 기대를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