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리 앙투아네트가 즐겨 신던 225㎜ 흰 구두, 5800만원 낙찰

중앙일보 2020.11.16 09:33
프랑스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신었던 구두.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가 신었던 구두. 로이터=연합뉴스

프랑스의 마지막 왕비 마리 앙투아네트(1755∼1793)의 구두가 경매에서 4만3750유로(약 5760만원)에 낙찰됐다. 
 
프랑스 경매업체 오스나는 15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진행한 경매에서 마리 앙투아네트가 즐겨 신었다는 하얀색 미들힐이 1만유로(약 1320만원)에서 시작해 이 가격에 판매됐다고 밝혔다. 
 
이 구두는 염소 가죽과 실크로 만들어졌으며 사이즈는 225㎜다. 높이 4.7㎝의 굽에는 마리 앙투아네트의 이름이 쓰여있다. 경매사는 마리 앙투아네트가 이 구두를 일상적으로 신은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마리 앙투아네트 시녀의 친구가 보관하고 있던 이 구두는 대대손손 전해 내려오다가 200년이 훌쩍 지나서야 경매에 나왔다고 AFP 통신이 전했다. 
 
1789년 프랑스 혁명으로 퇴위한 루이 16세의 아내였던 마리 앙투아네트는 1793년 남편과 마찬가지로 단두대에서 생을 마감한 인물이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