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악플 200개 써놓고 "좋아해서"…배다해 스토커의 황당 변명

중앙일보 2020.11.16 06:30
뮤지컬 배우 배다해씨. 사진 인스타그램

뮤지컬 배우 배다해씨. 사진 인스타그램

뮤지컬 배우 겸 가수 배다해를 스토킹한 20대 남성이 자신의 혐의를 모두 인정했다. 이 남성은 경찰에 "좋아해서 장난으로 그랬다"고 범행 이유를 밝혔다.
 
15일 전북 익산경찰서에 따르면 A씨(27)는 지난 13일 모욕과 협박, 명예훼손 등 혐의로 경찰에 소환돼 1차 조사를 받았다.
 
익산에 거주하는 A씨는 지난해 배씨가 출연하는 뮤지컬과 연극 공연장으로 여러 차례 찾아가 접촉을 시도하는 등 협박을 일삼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인터넷에 '남자와 여관에서 뭐 하고 있느냐' 등 200개가 넘는 악플을 단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자신의 범행을 모두 인정하며 다시는 그러지 않겠다고 반성한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이유에 대해서는 "처음에는 좋아해서 그랬고 단순히 팬심이었다"며 "자꾸 하다보니 장난이 심해졌다"고 진술했다.  
 
경찰은 A씨의 범행 동기를 밝히기 위해 보강 수사를 하고, 한 차례 더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앞서 배씨는 지난 9월 이런 내용이 담긴 고소장을 경찰에 제출하고 수사를 의뢰했다. 또 5000만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도 함께 제기했다.
 
배씨는 지난 1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서 "신변보호 요청을 하고, 신고를 해도 스토커에 대해서는 별다른 조치가 없었다"며 "죽어야 이 고통이 끝날까라는 생각에 절망했던 적도 많았다"고 심경을 밝히기도 했다.
 
김은빈 기자 kim.eunbi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