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26일만에 모습 드러낸 北 김정은 "연말까지 80일 전투"

중앙일보 2020.11.16 06:25
북한은 5일 김정은 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고 연말까지 '80일전투'를 벌이기로 결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6일 전했다. 연합뉴스

북한은 5일 김정은 위원장 주재로 노동당 정치국 회의를 열고 연말까지 '80일전투'를 벌이기로 결정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6일 전했다. 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6일 만에 공개행보에 나섰다.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정치국 확대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체계를 보강하는 문제를 논의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당 중앙위원회 제7기 제20차 정치국 확대회의가 15일 당 중앙위 본부청사에서 소집됐다”면서 김 위원장이 회의를 주재했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회의에서 세계적인 악성 바이러스 전파 상황의 심각성과 국가방역실태에 대해 상세히 분석, 평가하고 80일 전투의 기본 전선인 비상방역전선을 더욱 철통같이 강화하기 위한 당적, 군사적, 경제적 과업과 방도들에 대하여 밝혔다고 신문은 전했다.
 
또 “국가의 안전과 인민의 안녕을 걸머진 책임의 막중함을 자각하고 초긴장 상태를 계속 견지하며 완벽한 봉쇄 장벽을 구축하고 비상방역전을 보다 강도 높이 벌려나갈 데 대해” 강조했다고 한다.
 
회의에는 정치국 상무위원회 위원들과 당중앙위원회 정치국 위원, 후보위원들이 참가했으며 당중앙위원회 해당 부서 일꾼들과 도당위원장들, 사회안전상과 중앙검찰소장, 국가비상방역부문 성원들이 화상회의체계로 방청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