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에티오피아 무장 괴한 또 총기난사···"최소 34명 사망 추정"

중앙일보 2020.11.15 22:44
내전이 벌어지고 있는 에티오피아에서 14일(현지시간) 무장 괴한의 버스 공격으로 승객 등 최소 34명이 숨졌다고 AFP통신이 15일 보도했다.  
14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 북부 티그라이주 주민들이 이웃 수단으로 난민 신청을 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14일(현지시간) 에티오피아 북부 티그라이주 주민들이 이웃 수단으로 난민 신청을 하기 위해 기다리고 있다. [AP=연합뉴스]

 
에티오피아 인권 위원회(EHRC)는 이날 성명을 통해 “지난 14일 밤 에티오피아 서부 베니샹굴구무즈 지역에서 괴한의 총기 공격으로 현재까지 34명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됐다”고 밝혔다. EHRC는 비슷한 시간 다른 세 지역에서도 유사한 공격이 있었으며 사상자는 늘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EHRC에 따르면 사건이 발생한 지역에서는 최근 민간인을 대상으로 한 공격이 늘고 있다. 지난 9월과 10월에도 무장 괴한의 공격으로 각각 15명과 12명이 목숨을 잃었다. 다만 이번 공격과 에티오피아 내전과 관련됐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
 
현재 에티오피아는 중앙 정부군과 북부 티그라이주(州) 군사정부 티그라이인민해방전선(TPLF) 간 내전이 격화하고 있다.
 
에티오피아 정치를 이끌던 TPLF는 2018년 아비 아머드 에티오피아 총리가 집권한 뒤 자신들이 부패 세력으로 내몰렸다며 반발해왔다. 지난 9월 티그라이주가 중앙정부의 만류에도 단독 지방선거를 강행하며 갈등이 심화했고, 지난 4일 아비 총리가 TPLF에 군사 작전을 지시하면서 교전으로 번졌다.
 
국제인권단체 앰네스티 인터내셔널은 지난 열흘 동안 교전으로 수백 명이 사망했고, 민간인 집단 학살도 있었다고 보고했다. 
 
에티오피아 내전은 이웃 주와 이웃 국가로 확산 조짐을 보이고 있다. 로이터에 따르면 TPLF는 에티오피아 정부군 외에 에리트레아 군대와도 여러 전선에서 싸우고 있다.   
 
14일에는 이웃국가 에리트레아의 수도 아스마라가 TPLF로부터 미사일 공격을 받았고, 13일에는 남쪽에 인접한 암하라 지역이 로켓 공격을 받았다.
 
교전이 격화하며 난민도 이웃 국가로 흩어지고 있다. 이웃 수단의 난민기구는 에티오피아인 최소 2만1000명이 국경을 넘어오고 있다고 밝혔다. 유엔은 에티오피아 정부에 전면적 인도주의적 접근을 촉구하고 나선 상태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