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오세훈 “서울시장 후보는 저 말고 다른 좋은 대안 나서길”

중앙일보 2020.11.15 17:29
오세훈 전 서울시장.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 뉴스1

오세훈 전 서울시장이 내년 서울시장 보궐선거 출마 가능성을 일축했다. “저 외에 다른 좋은 대안이 나서길 바란다”면서다.
 
오 전 시장은 15일 MBN ‘정운갑의 집중분석’에 출연해 ‘그동안 서울시장에는 관심이 없다고 했는데 그럼에도 당에서 출마해야 한다고 할 경우에 직접 나설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에 “농부가 내년 봄에 파종해야 1년 뒤에 큰 수확을 하는데 겨울에 조금 배가 고프다고 해서 종자 씨를 먹어버리면 1년 농사를 어떻게 짓겠느냐”며 이같이 답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보다는 오는 2022년 대선 도전을 염두에 두고 있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오 전 시장은 최근 여론조사에서 범야권 서울시장 후보 선호도에서 1위를 기록했다. 그는 이같은 결과에 대해 “사실 그 여론조사가 나오기 전에도 고민을 많이 했다”며 “대선 국면에서 서너명 정도가 당내 경쟁을 치열하게 하는 게 저력을 키우는 데 굉장한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대선) 후보가 되면 좋겠지만 안 되더라도 그런 치열한 경쟁의 과정을 만들어 가는데 일조할 수 있는 것이 사실은 대선에 크게 기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런 의미에서 보면 가급적 저 외에 좋은 당내 (서울시장 후보) 대안이 나서주길 정말 진심으로 바란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윤석열 검찰총장이 대선 후보 지지도 1위를 차지한 것에 대해선 “검찰총장을 그만두고 정치를 해도 늦지 않는데 우리가 벌써 그분을 주자의 한 사람인 것처럼 국민에게 비치도록 하는 것은 야당의 도리도 아니고 도움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저분이 소신 있게 지금 살아있는 권력에 칼을 들이대고 수사할 수 있도록 해드리려면 자꾸 정치적으로 그분의 입장을 만들어드리는 게 바람직한 접근법은 아니다”라며 “정치하려는 건 검찰총장 그만두고 해도 늦지 않다”고 덧붙였다.
 
오 전 시장은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이재명 경기지사 중 경쟁력 있는 인물을 꼽아달라는 질문엔 이 지사를 선택했다. 그는 이 지사에 대해 “그분은 현직 지사라는 신분을 십분 활용할 줄 안다”며 “어떤 대안을 계속 제시하는 스타일”이라고 말했다. 이어 “기본소득도 마찬가지다. 따지고 들어가서 논쟁을 하면 사실은 굉장히 허점이 많다”며 “그런데 끊임없이 제시하지 않느냐. 그래서 미래의 패러다임을 만들어 간다. 주제넘지만 비교하자면 이재명 지사가 더 마지막에 갈수록 뒷심을 발휘하지 않을까”라고 평가했다.
 
오 전 시장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와 결국에는 힘을 합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이번에 연락을 했는데 당내에서 먼저 분위기가 형성이 되면 그때쯤 함께 의논해보자는 화답을 받았다”며 “(하나가 될 것으로 보는 것에) 부정적인 답변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한영혜 기자 han.younghye@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