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더블 호재에 전세계 증시 ‘역대급’…우리 시총도 사상 최대

중앙일보 2020.11.15 15:35
미국 대통령 선거가 끝난 데다 효과 좋은 백신이 개발되고 있다는 소식이 전해지자, 세계와 국내 주식시장에 몰린 돈이 모두 역대 최대를 기록했다.

시장 회복 관련 이미지. 셔터스톡

시장 회복 관련 이미지. 셔터스톡

 
블룸버그는 지난 12일 기준 86개국 증권시장의 시가총액이 95조4162억 달러(우리 돈 약 10경6390조원)라고 집계했다. 지난달 말보다 무려 9.2%가 불어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 19) 대유행 우려가 정점에 달했던 3월엔 전 세계 시가총액이 62조2572억 달러(약 7경7416조원)까지 쪼그라들었는데, 이것과 비교하면 1.5배가 넘는다.
 
특히 유럽 국가들의 시가총액 증가율이 높았다.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공동개발 중인 코로나 19 백신의 효능이 90% 이상이란 중간결과가 발표된 9일, 주식시장에서 터져 나온 환호성이 가장 컸던 건 유럽 국가들이었다. 코로나 19 감염자 확산세가 또다시 심각해지며 지난달부터 봉쇄조치를 강화한 나라가 많았기에 백신에 대한 목마름도 가장 컸을 터였다.
 
헝가리와 스페인의 시가총액은 지난달보다 무려 23.4%, 20.2% 증가했다. 폴란드(19.8%)·터키(19.4%)·프랑스(18.1%)·벨기에(18.1%)·아일랜드(17.1%)의 시가총액 증가율도 높았다. 한국의 시가총액 증가율은 11%로 상위권에 속했다(86개국 중 28번째).
 
미국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 지수는 13일 3585.2로 장을 마감하며 신고가를 새로 썼다. 이베스트투자증권 정다운 연구원은 “10월 중순 고점(3534.2)과 9월 초 고점(3580.8)을 모두 상향 돌파했다”며 “낙관적 심리와 풍부한 유동성으로 상승하는 시장 환경이 앞으로 몇 주간은 이어질 것”이라고 봤다.
 
국내 증시도 연일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다. 지난주 코스피는 2493.87로 연고점을 새로 썼다. 일주일 새 3.2%가 올랐다. ‘팔자’ 행렬이었던 외국인 투자자가 ‘사자’로 돌아서며 자금이 몰린 결과다. 하나금융투자·한국투자증권 등 증권가에선 이제 코스피가 2500도 넘을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관련기사

한국거래소는 지난 11일 코스피와 코스닥 시장의 시가총액 합계가 2032조원(코스피 1703조원+코스닥 328조원)으로, 지금까지 최고치였던 지난해 1월 기록(2019조원)을 깼다고 발표했다. 이후 시가총액은 더 불어났다. 13일 종가 기준 두 시장의 시가총액은 2043조원(코스피 1719조원+코스닥 324조원)이다.
 
문현경 기자 moon.h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