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모비스, 해외 영업 강화 위해 독일인 영업총괄 영입

중앙일보 2020.11.15 13:53
악셀 마슈카 현대모비스 글로벌 영업담당 부사장. 사진 현대모비스

악셀 마슈카 현대모비스 글로벌 영업담당 부사장. 사진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가 글로벌 영업을 강화하기 위해 독일인 부사장을 영입했다. 현대∙기아차 납품에 안주하지 않고 해외 완성차 업체를 대상으로 핵심 부품 수주를 확대하겠다는 포석이다. 현대모비스가 연구·개발(R&D) 이외의 분야에서 외국인 임원을 영입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현대모비스는 볼보 등 글로벌 완성차 업체와 보쉬∙콘티넨탈∙발레오 등 부품 업체에서 30여년 간 일해 온 악셀 마슈카 부사장을 글로벌 영업부문장으로 영입했다고 15일 밝혔다. 마슈카 부사장은 현대모비스가 그 동안 영입한 해외임원 가운데 최고 직급이다.
 

볼보·보쉬·콘티넨탈 등 거쳐

현대모비스는 북미∙유럽∙아시아를 아우르는 마슈카 부사장의 인적 네트워크, 유럽부품업체협회 이사를 지낸 대외 활동을 높이 평가했다. 마슈카 부사장은 과거 볼보와 르노의 상용차 부문 합병, 콘티넨탈과 지멘스의 엔진∙전장부문 통합에 관여했고, 볼보∙지리차의 구매총괄, 발레오의 영업총괄을 역임하며 매출과 수주 실적을 견인한 전략가라고 현대모비스 측은 소개했다.
 
최근에는 프랑스에서 전기버스를 활용한 신개념 모빌리티 서비스를 비롯해 완성차 업체와 부품업체를 연결하는 컨설팅 회사의 설립자 겸 대표이사로 활동했다.
 
글로벌 7위의 자동차 종합 부품사인 현대모비스는 마슈카 부사장 영입으로 코로나19로 인한 난관을 타개하고, 북미·유럽·중국 완성차 업체들을 상대로 적극적인 부품 수주에 나설 계획이다.
 

현대·기아차 제외한 부품 매출 2조원 육박 

현대모비스의 글로벌 인재 영입은 2016년 시작했다. 북미연구소와 유럽연구소에 각각 자율주행과 센서개발에 주력할 현지 임원들을 채용했다. 이듬해엔 현대모비스의 R&D 심장인 경기 용인시 마북연구소에 자율주행 연구개발을 주도할 외국인 임원을 채용했다. 이후 차량용 램프와 인포테인먼트 부문에도 해외 인재를 데려왔다.
 
현재 현대모비스의 국내외 사업장에서 근무하고 있는 외국인 임원은 14명이다. 지난해에는 2명의 사외이사도 외국인으로 선임해 이사회의 다양성과 독립성을 확보하려고 노력하고 있다.
 
현대모비스의 현대·기아차를 제외한 글로벌 핵심부품 수주 실적은 증가세를 보인다. 2016년 처음으로 10억 달러(약 1조원)를 돌파한 데 이어, 지난해에는 17억6000만 달러를 달성했다. 올해는 코로나19 등 어려운 상황에도 3분기까지 연간 목표의 76%에 해당하는 12억8000만 달러를 수주했다. 

관련기사

박성우 기자 blast@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