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러 코로나 백신 스푸트니크 V, 韓서 1억5000만회분 생산"

중앙일보 2020.11.15 09:49
러시아가 개발해 공식 등록한 '스푸트니크 V' 백신. 연합뉴스

러시아가 개발해 공식 등록한 '스푸트니크 V' 백신. 연합뉴스

러시아가 개발한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V’가 한국에서 생산된다.  
 
13일 타스 통신에 따르면 ‘러시아직접투자펀드’(RDIF) 이날 트위터 공식 계정을 통해 “RDIF와 한국의 바이오테크 유수 업체인 지엘라파가 세계 최초로 승인된 ‘스푸트니크 V’ 백신 1억5000만회분 이상(연간)을 한국에서 생산하기로 한 협정을 공표한다”고 밝혔다.
 
양측은 올 12월부터 지엘라파에서 생산에 들어가 내년 1월 세계 시장 수출용 공급을 시작하기로 합의했다고 RDIF는 전했다. 지엘라파 측은 “한국 공급용은 아니다”라며 “생산하는 백신은 전량 RDIF로 보낼 계획이다”라고 밝혔다.
 
푸트니크 V 백신은 러시아 정부가 지난 8월 세계 최초로 승인(공식등록)한 코로나19 백신이다.
 
러시아 보건부 산하의 가말레야 국립 전염병·미생물학 센터가 개발하고, RDIF가 지원했다. 당시 통상적인 절차와 달리 3단계 임상시험(3상)을 건너뛴 채 1상, 2상 뒤 곧바로 러시아 정부의 승인을 받으면서 효능과 안전성에 대한 우려를 불러일으켰다.
 
이후 러시아 정부와 RDIF는 스푸트니크 V 백신의 효과를 지속해서 홍보해왔다.
 
RDIF는 지난 11일 백신 홍보 트위터 계정을 통해 “스푸트니크 V 백신의 효과가 92%에 달했다”고 주장하기도 했다.
 
이같은 결과는 백신 3상 시험에 참여한 20명의 코로나19 확진자 가운데 백신 접종자와 플라시보(가짜 약) 투약자 간 비율을 근거로 한 것이라고 RDIF는 설명했다.
 
RDIF는 전 세계 50개 이상의 국가에서 12억회분 이상의 스푸트니크 V 백신 구매 신청이 있었다고 소개했다.
 
수출용 제품은 우리나라를 비롯해 인도, 브라질, 중국 등에서 RDIF 파트너들이 생산할 예정이다.
 
RDIF는 이들 파트너와의 계약을 통해 연간 약 5억 회분의 스푸트니크 V가 러시아 외 국가에서 생산 가능하다고 밝혔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