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MF, 올해 한국 GDP 세계 10위 복귀할 듯…2년만

중앙일보 2020.11.15 08:26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AFP 연합

International Monetary Fund (IMF) AFP 연합

국제통화기금(IMF)은 15일 ‘세계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한국의 국내총생산(GDP) 규모가 1조5868억 달러로 세계 10번째를 차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작년의 12위보다 두 계단 상승하는 것이다. 한국의 GDP가 10위권에 들어간 것은 10위를 차지한 2018년이 가장 최근이다.
 
지난해 한국보다 앞섰던 브라질과 러시아는 올해 각각 12위와 11위에 그칠 것으로 예상했다. 한국은 2004년과 2005년 연이어 10위에 오른 이후 2018년 전까지는 10위권 밖에 밀려나 있었다.
 
올해 한국의 10위 탈환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발 세계 경기 침체에서 비교적 영향을 적게 받은 데 따른 것이다.
 
IMF는 이번 경제 전망 보고서에서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을 -4.4%로 제시했다.
 
나라별로는 인도(-10.3%), 프랑스(-9.8%), 독일(-6.0%), 이탈리아(-10.6%), 스페인(-12.8%), 일본(-5.3%), 미국(-4.3%), 러시아(-4.1%), 브라질(-5.8%), 멕시코(-9.0%), 사우디아라비아(-5.4%), 남아프리카공화국(-8.0%) 등 대부분 역성장을 예상했다.
 
한국의 성장률(-1.9%)도 마이너스로 예상되기는 했지만 주요국 중 플러스 성장이 점쳐진 중국(1.9%)을 빼고는 좋은 편이다.
 
IMF는 한국의 내년 GDP도 1조6741억달러로 역시 10위를 유지할 것으로 전망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