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하루확진 1600명' 넘을때, 日은 올림픽 격리면제 검토중

중앙일보 2020.11.15 05:00
일본 정부가 내년 도쿄올림픽 개최를 위해 해외 입국자에 자가격리를 면제하고, 대중교통 이용을 허용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하지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확진자가 1700명을 넘어서며 '3차 대유행' 우려가 나오는 시점이라 논란이 일고 있다. 
 

해외 입국자 격리 면제 등 파격 대책 논의
일본 여론은 싸늘 “3차 유행기에 굳이?”
"15일 방일 바흐 IOC 위원장 의식한 행보"

지난 8일 도쿄 요요기체육관 인근에서 시위대가 도쿄올림픽 취소를 주장하는 플래카드를 내걸고 있다. [EPA=연합뉴스]

지난 8일 도쿄 요요기체육관 인근에서 시위대가 도쿄올림픽 취소를 주장하는 플래카드를 내걸고 있다. [EPA=연합뉴스]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정부는 지난 12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와 회의에서 관중 관련 대책의 얼개를 공개했다. 여기엔 ‘2주간 자가격리, 대중교통 이용 불허는 경기 관전을 사실상 곤란하게 만든다’는 내용이 명시됐다고 이 매체는 보도했다. 그리고선 입국 전 검사와 입국 후 관리, 감염자 발생 시 신속한 의료체계 구축을 검토 과제로 언급했다고 한다.
 
아사히신문은 일본 정부가 올림픽 티켓 소지자에 한해 해외 입국자들에 자가격리를 면제해 주는 대신 입국 전 2차례 이상의 검사를 요구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 경우 대중교통도 이용할 수 있게 하겠다는 것이다.
 
아사히신문은 복수 정부관계자를 인용해 “전용 애플리케이션을 통해 입국 후 이들의 관리하는 게 가능하고, 감염자가 발생할 경우엔 얼굴 인증 시스템으로 접촉 범위를 확인할 수도 있다”고 했다.
  
한 도쿄 시민이 올림픽 홍보 게시물 앞을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 도쿄 시민이 올림픽 홍보 게시물 앞을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하지만 현시점에서 이런 파격적인 대책을 논의하는 게 적절하냐는 비판이 상당하다. 일본은 지난 3~5월 1차 유행기, 7~9월 2차 유행기에 이어 현재 3차 유행기를 맞았다는 분석이 많다.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지난 9일 781명, 10일 1285명, 11일 1546명으로 급증하더니 14일 오후 8시 기준 현재 1733명으로 3일 연속 최다 기록을 새로 썼다.
 
정부가 방역에 우선순위를 둬야 할 시점에 올림픽 대책에 몰두하는 모습이 국민에 잘못된 메시지를 줄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는 것이다.  
 
실제 일본 정부는 10월 30일~11월 1일 요코하마스타디움에서, 11월 7~8일 도쿄돔에서 총 수용 인원의 80% 이상의 관중을 입장시킨 채 프로야구 경기를 열고 코로나19 실증실험을 벌였다. 도쿄올림픽에서 어떻게 코로나19에 대응할지를 알아보는 일종의 예행연습이었다.
 
당시에도 “코로나19가 진정세에 접어들지 않은 상황에서 대규모 관중을 한곳에 모이게 하는 건 이치에 맞지 않는다”며 “도쿄올림픽을 위해 무리한 실적 만들기를 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그럼에도 일본 정부가 관중 모시기를 위한 묘안을 짜낼 수밖에 없는 건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의 방일을 의식했기 때문이란 해석이다. 바흐 위원장은 오는 15~18일 일본을 방문해 국립경기장, 선수촌 등을 둘러보고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총리와 면담한다. 이 기간 일본 정부가 정상적인 올림픽 개최가 가능하다는 점을 IOC에 보여줘야 해 시기상조로 여겨지는 아이디어를 쏟아내고 있다는 것이다.
 
한 도쿄 시민이 올림픽 홍보 게시물 앞을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한 도쿄 시민이 올림픽 홍보 게시물 앞을 지나고 있다. [AP=연합뉴스]

하지만 여론은 호의적이지 않다. 아사히신문은 “사전에 올림픽 티켓을 구매한 사람들을 대상으로 지난 10일 환불 절차가 시작됐다”며 “상당수 구매자가 환불을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오키나와 현에서 세무사로 일하는 한 남성(42)은 “올림픽 축구 티켓을 샀을 때는 축제에 가는 기분이었지만 지금은 흥미를 잃었다”며 “내년에도 분위기가 비슷할 것 같아 환불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근평 기자 lee.keunpyung@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