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GS칼텍스, 현대건설에 3-0 셧 아웃 승리

중앙일보 2020.11.14 18:39
14일 GS칼텍스-현대건설전에 만원 관중이 들어찬 장충체육관.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14일 GS칼텍스-현대건설전에 만원 관중이 들어찬 장충체육관.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여자 프로배구 GS칼텍스가 이번 시즌 세 번째 만원 관중 앞에서 드디어 홈구장 첫 승리를 거뒀다.  
 
GS칼텍스는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1 V리그 여자부 홈 경기에서 현대건설을 세트 스코어 3-0(29-27, 25-23, 25-19)으로 이겼다. 지난달 17일 공식 개막전에 세트 스코어 2-3으로 패한 GS칼텍스는 현대건설과의 시즌 두 번째 맞대결에선 웃었다.  
 
3위 GS칼텍스는 홈 첫 승리를 거두고 3승 4패, 승점 10을 기록했다. 메레타 러츠(등록명 러츠)가 양 팀 통틀어 최다인 33점을 기록했다. 또한 유서연(14점)과 이소영(9점) 등 좋은 활약을 펼치는 등 '삼각편대'가 골고루 활약했다. 허벅지가 좋지 않은 강소휘는 교체로 투입돼 4득점을 기록했다.  
 
GS칼텍스는 1세트 듀스 접전 26-27에서 이소영의 퀵 오픈으로 동점에 성공했다. 이어 러츠의 오픈 공격과 안혜진의 서브 에이스로 29-27을 기록, 첫 세트를 가져오는 데 성공했다.  
 
역시 접전으로 전개된 2세트에서도 GS칼텍스의 막판 집중력이 돋보였다. 22-23에서 러츠가 퀵 오픈을 성공시킨 데 이어 현대건설의 공격 범실과 포지션 폴트로 3연속 득점하고 25-23으로 이겼다. 3세트는 비교적 손쉽게 25-19로 따냈다.  
 
올 시즌을 2연승으로 산뜻하게 출발했던 5위 현대건설은 4연패 늪에 빠졌다. 헬렌 루소(등록명 루소)가 14득점에 그쳤다. 양효진(9점)과 고예림(10점)은 공격 성공률이 30% 초반에 그쳤다.  
 
이형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