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아세안+3 화상회의 도중 日스가 콕 집어 "특히 반갑다"

중앙일보 2020.11.14 16:35
문재인 대통령(화면 위 오른쪽 두번째부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가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세안 3'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화면 위 오른쪽 두번째부터),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 리커창 중국 총리가 14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아세안 3' 화상 정상회의에 참석해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14일 화상으로 열린 아세안+3(한·중·일) 정상회의에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아세안과 한·중·일이 세계 경제의 희망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지속가능성 성장을 위해 협력을 강조했다.
 
이날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에서 "지난 23년간 쌓아온 협력의 경험을 토대로 코로나에 맞서 연대하고 협력하는 국제 공조의 모범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아세안 대응기금’, ‘필수의료물품 비축제도’ 등을 사례로 들었다.
 
그러면서 "우리는 보건 협력을 한 단계 더 발전시켜 백신과 치료제 개발과 공평한 보급을 위해 함께 노력하고, 언제든 발생할 수 있는 새로운 감염병에 대비해 신속하고 투명한 공조체계를 구축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경제 분야와 관련해 문 대통령은 "세계 경제는 내년에 코로나 이전 수준을 회복할 것으로 전망되지만, 국가 간 회복속도의 차이가 클 것"이라며 "보호무역의 바람과 금융시장의 불확실성도 여전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우리는 경제의 회복력을 강화하고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방안을 찾기 위해 지혜를 모으고 협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세안+3이 코로나 이후 시대, 세계 경제의 희망이 되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정상회의에는 아세안 측인 응우옌 쑤언푹베트남 총리와 무히딘 야신 말레이시아 총리, 하싸날 볼키아 브루나이 국왕, 아웅산 수찌 미얀마 국가고문, 온 뽄모니로왓 캄보디아 부총리,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리센룽 싱가포르 총리, 통룬시술릿 라오스 총리, 쁘라윳 짠오차 태국 총리가 참석했다.
 
리커창 중국 총리와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가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한·중·일 3국 정상으로 회의에 참석했다. 문 대통령은 모두발언 초반 인사를 나누며 스가 총리를 언급하며 "특히 반갑다"고 말했다.
 
오원석 기자 oh.wonseok@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