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거리두기 격상 임박…민노총 집회 '코로나 확산 기폭제' 우려

중앙일보 2020.11.14 15:38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늘어나면서 정부가 '사회적 거리 두기' 상향 검토를 시사했다.
 

14일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총 205명, 국내 발생 166명
방역당국 "1단계 수준 억제 목표, 방역대책 강화"

임숙영 중앙방역대책본부 상황총괄단장은 14일 브리핑을 통해 “최근 서울, 경기, 강원을 중심으로 확진자가 계속 증가하고 있어 지역사회 감염이 크게 우려되는 상황”이라며 “현재 추세가 지속하면 일부 권역은 사회적 거리 두기 단계를 격상하게 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질병관리청에 따르면 지난 8월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코로나 유행 이후, 하루 평균 국내 발생 확진자 수는 100명 이내로 유지됐지만 최근 일주일 사이 양상이 달라지기 시작했다. 이번 주 발생한 평균 확진자 수는 122.4명으로 하루 평균 100명을 넘어선 상태다. 수도권은 83.4명, 강원도는 11.1명으로 집계됐다. 충청(9.9명)과 호남(9.7명), 경북(4명)에서도 소규모 집단감염 사례가 늘면서 확진자가 늘고 있는 것도 우려되는 대목이다. 
 
서울 동작구 한 카페에서 16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자 동작구 선별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동작구]

서울 동작구 한 카페에서 16명의 확진자가 발생하자 동작구 선별보건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진 동작구]

임 단장은 “주간 평균 일 발생 확진자 수는 10월 4주에 75.3명이었다가 10월 5주에 86.9명이 되었고, 11월 첫째 주에 88.7명, 그리고 이번 주에 122.4명으로 크게 급등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거리 두기 단계 조정과 관련해서 권역별로 지표를 살펴보고 있다”며 “가령 수도권이라든가 강원도의 경우에는 거리 두기 단계 조정이 임박해 있거나 그 기준을 초과해 있는 상태”라고 강조했다. 그는 “지금은 거리 두기 단계 격상이 사실상 턱밑까지 왔다고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전국 단위 유행으로 번지는 조짐 있어”

임 단장은 이번 코로나 확진자 증가 추세가 앞선 9월과는 다른 양상을 보인다고 설명했다. 7~8월 사이 발생한 집단감염 영향으로 9월 초까지 환자가 발생했으며, 요양시설 등 코로나에 취약한 시설을 중심으로 집단발병이 많았었던 데 반해 이번 증가 추세는 '전국 단위의 소규모 산발 감염'이라고 밝혔다.  “전국 단위로 2~3명 정도 생기는 소규모 집단이 많고, 지인과 가족, 친척을 통해 소규모로 전파를 시키는 양상이 지속해서 나타나고 있어 전국 단위로 유행이 번지는 조짐이 있다”는 설명도 덧붙였다.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그래픽=김영희 02@joongang.co.kr

“역학적 관련 없이, 코로나 검사 확대”

대규모 집회·시위를 통한 확산이 아닌 전국적 소규모 집단감염이 이어지자 방역 당국은 코로나19 감염 억제를 위해 '검사 강화'라는 카드를 꺼내 들기로 했다. 환자 조기 발견을 위해 콧물이나 기침, 발열과 같은 증상이 있어 선별진료소를 방문하면 언제든 코로나19 검사를 받게 하겠다는 것이다. 
 
임 단장은 “가령 열이라든가 기침, 콧물 등 호흡기 증상이 있을 때 선별진료소에 가서 검사를 받는 데 있어 (그동안) 일정 부분 제한이 있었다”며 “역학적 관련성과 무관하게 의심증상이 있을 때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임 단장은 또 어르신 등 코로나에 취약한 고위험군이 이용하는 요양병원 등에 대해서도 방역점검을 강화한다고 밝혔다. 그는 “수도권에서 실시했던 요양병원 등 이용자와 종사자에 대한 일제 검사를 전국으로 확대 시행 중”이라며 “연말까지 수도권은 2주 간격, 비수도권은 4주 간격으로 주기적 검사를 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요양병원 등에 대한 일제검사를 통해 서울과 경기 등에서 확인한 감염은 총 8곳, 49명에 이른다. 
8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8월 이후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또 집단감염 발생과 환자 증가 추세를 바탕으로 유행 조짐이 있는 지역을 시·군·구 단위로 선정해 교육과 검사, 점검도 강화한다. 
임 단장은 “이번 주말엔 추수감사절이 있어 각종 행사와 모임 등 증가가 예상된다”며 “여러 사람이 모여 식사를 하는 종교모임과 행사 등을 최대한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또 최대 10만명이 참여할 것으로 예상되는 민주노총 주최의 집회와 관련해서도 “집회가 코로나19가 전국으로 확산될 수 있는 기폭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방역수칙 위반, 확진자 다수 발생 등 여러 가지 우려 상황에 대해 엄정하게 대처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김현예 기자 hykim@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