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보건당국, 전남대병원 의료진· 환자 전수조사 돌입

중앙일보 2020.11.14 13:47
전남대병원에서 잇따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함에 따라 구성원 전수검사에 나선다. 
광주 동구 전남대학교병원이 임시 폐쇄돼 있다. 뉴스1

광주 동구 전남대학교병원이 임시 폐쇄돼 있다. 뉴스1

 
14일 광주시는 보건당국이 전남대병원 의료진과 입원환자들을 전수 검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시민들에게도 재난 문자를 발송해 병원 방문객은 선별진료소에서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할 계획이다.  
 
지난 13일 전남대병원 본원에 근무하는 전공의(광주 546번)가 호흡기 증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받고 확진자로 분류됐다.  
 
이후 추가 검사 결과 같은 과 전공의 한 명이 추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화순전남대병원 간호사 1명과 광주 종합병원에 근무하는 546번 환자 배우자도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당국은 전남대병원 본원 전체 의료진과 입원 환자 모두를 검사 대상으로 확대하기로 했다.  
 
전남대병원 본원은 1156개 병상을 갖추고 있는 데다 2000명 넘는 직원이 근무하고 있어 검사 대상이 수천 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광주시는 고위험시설인 대형병원에서 확진자가 잇따라 발생하고 있다는 점에서 우려하고 있다.  
 
확진자가 나온 화순전남대병원과 종합병원에 대해서도 검사 확대를 검토 중이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