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팝가수 아델, 다른 사람 됐다…45㎏ 감량비결은 '서트푸드'

중앙일보 2020.11.14 11:23
팝가수 아델의 2008년 모습(왼쪽)과 최근의 모습. 사진 AP=연합뉴스

팝가수 아델의 2008년 모습(왼쪽)과 최근의 모습. 사진 AP=연합뉴스

 
최근 고도비만에 가까웠던 영국 가수 아델이 몰라보게 날씬해져 화제입니다. 지난달 말 해외 예능 프로 'SNL'에 출연한 그의 모습은 다른 사람이라고 해도 믿을 만큼 살이 빠져있었죠. 아델은 방송에서 '예전과 지금의 내 모습이 정말 많이 달라졌다는 걸 안다. 코로나19 규제 때문에 내 반쪽만 가져올 수 밖에 없었다"며 재치있게 다이어트의 성공을 인정하기도 했답니다. 외신에 따르면 아델의 다이어트 비법은 '서트 푸드 다이어트'입니다. 그는 이 다이어트를 통해 무려 45kg을 감량했다고 합니다. 

[오늘도 다이어트]
<47>서트 푸드 다이어트

 
서트 푸드란 노화를 막아줘 일명 '장수유전자'라 불리는 뇌·간 등에서 만들어지는 효소 단백질 ‘시르투인’(sirtuin)을 활성화 시키는 음식을 말합니다. 2016년 영국 영양사 에이든 고긴스와 글렌 매튼이 개발한 것으로, 시르투인을 많이 생성시키는 음식을 먹어 다이어트를 하는 방법이 바로 서트 푸드 다이어트입니다. 『디톡스 키친 바이블』을 쓴 영국 영양학자 롭 홉슨은 패션지 마리끌레르(영국)과의 인터뷰를 통해 "시트루인은 우리 몸의 세포가 질병으로 인해 죽거나 염증이 생기지 않도록 보호하는 단백질의 일종이지만, 연구 결과에 따르면 신진 대사를 조절하고 근육을늘리며 지방을 태우는데 도움이 된다"고 서트 푸드 다이어트의 원리에 대해 설명했습니다.
SNL에 출연한 아델의 모습. 사진 게티이미지

SNL에 출연한 아델의 모습. 사진 게티이미지

2017년 그래미 어워드에서의 아델. 이때도 다이어트를 하고 있었다. 사진 게티이미지

2017년 그래미 어워드에서의 아델. 이때도 다이어트를 하고 있었다. 사진 게티이미지

대표적인 서트 푸드로는 케일·메밀·샐러리·파슬리·컬리플라워·루꼴라 등의 채소와 딸기·블루베리·풋사과·빨간포도·오렌지·석류 등 과일, 레드와인·커피·녹차 등 음료가 있습니다. 다크초콜릿, 올리브 오일도 여기에 포함되고요. 이 음식들로 구성한 음식을 '마음껏' 먹을 수 있다는 점에 인기를 끕니다.   
1주일이라는 짧은 기간도 인기 요인입니다. 첫 3일은 서트 푸드로만 구성한 식사 1끼와 케일주스·말차 등 서트 푸드 주스 3잔을 열량 1000kcal에 맞춰 먹고, 그 다음 4일은 하루에 서트푸드 2끼와 주스 2잔으로 1500kcal를 맞춰 먹습니다. 이후엔 평소 먹는 식단에 서트 푸드를 함께 먹는데, 칼로리 제한 없이 원하는 만큼 먹으면 됩니다.   
 
이 다이어트에도 역시 장점과 단점이 있습니다. 장점은 비타민·미네랄 등 몸에 좋은 영양소가 많은 음식을 먹는다는 점입니다. 서트 푸드의 종류를 살펴보면 모두 건강에 좋은 영양소를 함유한 음식들로 알려진 것들이죠. 단점은 1단계에서 하루에 아주 적은 열량을 섭취해 생활이 어려울 수 있다는 점입니다. 물론 식단을 오래 유지하기 어렵고요. 
김지선 영양사는 "섭취 열량을 극도로 제한하면 두통, 현기증 같은 부작용이 올 수 있다"며 "아무리 몸에 좋은 성분을 가진 음식으로 구성하더라도 전체 식품군을 차단하는 식단은 위험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특히 당뇨병 환자는 낮은 열량 섭취로 쇼크가 올 수 있으니 피하는 게 좋겠습니다.  
참 한가지 더 알아둬야 할 게 있습니다. 아델이 이 식단만으로 다이어트에 성공한 건 아니라는 점입니다. 전문 트레이너와 함께 운동을 병행했고, 차에 설탕을 넣어 먹는 습관을 바꾸는 등 다이어트 효과를 내기 위해 여러가지 방법을 종합적으로 했습니다. 식단에만 의지하지 않고 운동과 식습과을 바꾸는 정석대로 다이어트를 한 것이죠.  
 
윤경희 기자 annie@joongang.co.kr 

관련기사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