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영 김, 연방 하원의원 당선···한국계 인사 4명 美의회 진출

중앙일보 2020.11.14 11:18
한국계 영 김(한국명 김영옥·57) 미국 공화당 후보가 연방 하원의원에 당선됐다.
 
영 김. 중앙포토

영 김. 중앙포토

AP통신은 13일(현지시간) 김 후보가 미국 캘리포니아주 제39선거구에서 민주당 현역 길 시스네로스 의원을 누르고 승리했다고 전했다.  
 
미 연방하원에 진출한 한국계 인사는 모두 4명이 됐다.  
 
앞서 앤디 김(민주·뉴저지) 의원, 메릴린 스트릭랜드(민주·워싱턴주) 후보, 미셸 박 스틸(공화·캘리포니아주) 후보가 당선된 바 있다.  
 
김 후보는 선거 홈페이지를 통해 "이민자로서 각고의 노력과 결단을 통해 아메리칸드림을 이뤘다"며 "지금 워싱턴DC에는 당파적 교착 상태를 해소하고 초당적인 해결책을 제시하는 사람이 필요하다. 나는 약속을 지킬 것"이라고 당선 인사를 했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