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리버풀 살라, 대표팀 소집 중 코로나19 확진

중앙일보 2020.11.14 09:54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 [로이터=연합뉴스]

리버풀의 모하메드 살라. [로이터=연합뉴스]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EPL) 리버풀 공격수 모하메드 살라(28)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판정을 받았다.  
 
이집트 축구협회는 13일(현지시간) 홈페이지를 통해 "살라가 두 차례의 코로나19 진단 검사에서 양성 판정을 받았다"며 "그는 아무 증상을 보이지 않으며 현재 격리 중이다"라고 밝혔다. 이집트 국가대표팀에 소집 중인 살라는 14일 토고와 아프리카 네이션스컵 조별리그 예선전에 출전할 수 없다.
 
소속팀인 리버풀에 복귀하더라도 당분간 결장할 가능성이 있다. 리버풀은 이달 23일 레스터시티와 EPL 9라운드를 시작으로 26일 아탈란타(이탈리아)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조별리그 일정을 앞두고 있다.  
 
살라는 2020-21 EPL에서 8골을 넣어 손흥민(토트넘), 제이미 바디(레스터시티) 등과 함께 득점 공동 선두에 올라 있다.  
 
이형석 기자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