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청와대·박지원의 강경화 패싱?…姜 "방일 충분히 협의 안해"

중앙일보 2020.11.14 00:33
강경화 외교부 장관.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지난 10일 일본을 방문했던 박지원 국가정보원장에 대해 "외교부로서는 충분히 협의했던 상황은 아니다"라고 밝혔다. 외교부가 청와대·국정원 등으로부터 외교 현안을 제대로 공유 받지 못하고, '외교부 패싱'을 당하고 있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강 장관은 13일 SBS 8뉴스와 화상인터뷰를 가졌다. 그는 "일부에서 국정원이 외교 문제에 나서는 것이 적절한 것이냐는 지적도 있고, '외교부 패싱' 논란이 있는데 사전에 협의가 된 것이냐"는 앵커의 질문에 "국정원을 포함해 안보부처 사이에서는 소통을 자주 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정보당국 수장(박 원장)께서 하신 말씀에 대해서 제가 평가를 할 수 있는 위치는 아닌 것 같다"며 "이 사안 자체에 대해서는 외교부로서는 충분히 협의했던 상황은 아니고, 원장께서 나름대로 생각이 있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부연했다.
 
또 "외교부가 박 원장의 방일을 사전에 몰랐냐"는 취지의 질문엔 "사전에 인지는 늘 하고 있지만 가시는 사실이라든가, 가셔서 하는 말씀에 대해서는 외교부로서는 공개적으로 평가 드릴 위치는 아니다"고 답했다.

 
박지원 국정원장이 지난 11일 일본 방문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박지원 국정원장이 지난 11일 일본 방문을 마치고 인천국제공항 1터미널을 통해 귀국하고 있다. 연합뉴스

 
강 장관은 '한·일 정상 간 빅딜' 가능성에 대해선 "정상들의 의지가 있다면 현안들에 대해서도 해결할 수 있는 좋은 모멘텀이 될 수 있다고 생각하지만, 그걸 목적으로 한다기보다는 현안 하나하나를 잘 풀어나가야 할 시점"이라고 했다.
 
이어 "강제징용 문제와 관련해 외교당국 간 간극을 계속적으로 좁혀나가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고, 우선 풀어야 한다는 것이 외교당국의 과제"라며 "수출 규제와 관련해서는 일본 측이 제시한 세 가지 요건을 우리가 다 충족한 상황이고, 일본이 이제는 풀어줘야 한다"고 주장했다.
 
내년 도쿄 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 문제와 한·일 관계를 동시에 해결하려는 구상에 대해 강 장관은 "취지에는 충분히 공감하고, 그렇게 됐으면 좋겠다는 바람도 있다"면서도 "구상 자체에 대해서는 외교부나 안보 부처 사이에 충분히 협의가 된 것은 아니다"고 했다.
 
한편 박 원장은 지난 11일 3박 4일의 일본 방문 일정을 마치고 귀국했다. 그는 지난 10일 스가 요시히데(菅義偉) 일본 총리와 만나 '문재인-스가' 선언을 타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일본 정·관계 고위 관계자들을 만나 다양한 외교 현안을 논의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공유하기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