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이강철 감독, "선수들이 잘해줘 고마운 마음뿐"

중앙일보 2020.11.13 21:48
 
KT 이강철 감독이 13일 두산과 PO 4차전에서 투수 소형준을 다독인 뒤 더그아웃으로 돌아가고 있다. [뉴스1]

KT 이강철 감독이 13일 두산과 PO 4차전에서 투수 소형준을 다독인 뒤 더그아웃으로 돌아가고 있다. [뉴스1]

 
"선수들이 모두 잘해줘 고맙게 생각한다."  
 
프로야구 KT 위즈 이강철(54) 감독은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두산 베어스와 플레이오프(PO) 4차전을 마친 뒤 "선수들이 모두 잘해줬다. 감사하게 생각한다. 다른 말씀은 더 드릴 것이 없다"며 선수들에게 고마움을 전했다. 이어 "정규시즌 2위까지 올라와서 감사하게 생각한다. 가을 야구는 끝이 났지만, 선수들이 성장하는 계기가 되었을 것 같다"며 의미를 찾았다.  
 
KT는 이날 선발 투수 배제성을 3회 강판하고, 1차전 선발 투수였던 소형준을 4회 투입하는 강수를 뒀다. 그러나 4회 소형준이 최주환에게 결승 2점 홈런을 맞아 0-2로 졌다. 그리고 이날 패배와 함께 PO를 1승 3패로 마쳤다.
 
이 감독은 "배제성은 3회가 지나면 바꾸려고 했다. 원래 소형준을 먼저 내려고 했는데, 위기 상황이 와서 조현우를 먼저 투입했다. 소형준은 정말 잘 던졌다. 최주환이 실투를 놓치지 않고 쳤다"고 설명했다.
 
이 감독은 끝으로 "두산이 정말 강하더라. 김태형 감독에겐 올라가서 잘하라고 응원을 보냈다. 오늘은 아쉬운 점보다는 선수들 칭찬을 더 하고 싶다. 무엇보다 선수들이 다 잘해줬다"고 거듭 강조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