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지면 끝' KT, 총력전은 계속된다…"소형준도 불펜 대기"

중앙일보 2020.11.13 17:58
 
이강철 KT 감독 [뉴스1]

이강철 KT 감독 [뉴스1]

 
여전히 '한 번만 져도 탈락'이다. 프로야구 KT 위즈의 총력전은 계속된다.  
 
이강철 KT 감독은 1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두산 베어스와 플레이오프(PO) 4차전에 앞서 "이 경기는 투수들을 어떻게 쓰느냐가 관건이 될 것 같다. 이번에도 '지면 끝'이기 때문에 소형준까지 불펜에 대기한다. 선발 배제성이 3이닝만 확실하게 막아줘도 바로 뒤에 소형준을 내보낼 수 있다. 사흘 쉬었으니 등판 가능할 것 같다"고 말했다.  
 
소형준은 10일 1차전에서 6과 3분의 2이닝 무실점으로 호투했다. 정상 로테이션대로라면 15일 5차전 선발 투수로 등판해야 한다. 그러나 KT가 4차전에서 패한다면 5차전은 아예 열릴 수 없다. 필요한 상황이 온다면, 소형준을 투입하는 초강수도 감수하겠다는 의미다.  
 
이 감독은 "일단 타선이 리드를 해야 상대 팀도 좋은 투수를 적게 낼 수 있고, 우리 팀 투수 운영이 편해진다. 그러니 이번엔 타자들이 초반부터 점수를 내주는 게 가장 필요할 것 같다. 하위 타순도 중요하지만, 1번 조용호가 잘 살아나가고, 그 안에서 득점이 빨리 이뤄졌으면 좋겠다"고 기대했다.  
 
이를 위해 선발 라인업에 변화도 줬다. 1번 조용호(좌익수)-2번 황재균(3루수)-3번 멜 로하스 주니어(우익수)-4번 유한준(지명타자)-5번 강백호(1루수)-6번 장성우(포수)-7번 배정대(중견수)-8번 박승욱(2루수)-9번 심우준(유격수) 순이다. 5번까지는 전날과 같고, 장성우가 8번에서 6번으로 상향 조정됐다. 베테랑 타자 박경수가 처음으로 벤치에 앉는다.  
 
이 감독은 "박경수는 훈련 전 허리가 좋지 않다고 해서 박승욱을 먼저 내기로 했다. 배정대가 7번, 박승욱이 8번을 맡게 된다"고 설명하면서 " 3차전에서 득점 기회가 몇 번 무산됐지만, 선수들의 잘잘못을 따지고 싶지 않다. 결국 그 선수들이 있어서 우리 팀이 여기까지 왔다. 지금은 그저 모두에게 잘하고 있다고 말하고 싶다"고 했다.  
 
배영은 기자 bae.youngeu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