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14일 민중대회·정부규탄 도심집회…경찰 "불법땐 엄정대응"

중앙일보 2020.11.13 16:52
뉴스1

뉴스1

이번 주말 서울 도심 곳곳에서 집회를 예고한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보수단체에 대해 경찰이 인원 기준 등 위반 사항이 있을 경우 엄정 대응하겠다고 예고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13일 "이번 민중대회 집회의 경우 여의도권에서 집중 개최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장소별 집회 제한 인원이 준수되도록 하고 국회와 여야 당사 등 주요 시설에 대한 불법 행위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하게 대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오는 14일에는 전국노동자대회·전국민중대회 등 민주노총 중심의 집회 31건(61개 장소)과 보수단체들의 집회 47건(85개 장소)이 신고됐다. 이 중 전국민중대회 본대회가 열리는 여의도권은 19개 장소에서 집회가 예고됐다. 
 
정부 규탄이나 박근혜 전 대통령의 복권 등의 구호를 내걸고 매주 집회를 해온 보수단체들도 종로구 현대적선빌딩이나 서초구 서울중앙지검 인근, 강남역, 청계천 일대 등에서 오후 1∼6시 집회와 행진을 할 예정이다. 
 
경찰은 정치권 등 일각에서 개천절·한글날 당시의 강경한 대응과 이번 집회 허용을 두고 '방역 편가르기'라는 지적이 나온 데 대해 "단체를 불문하고 거리두기 1단계에 따른 '100명 이상' 혹은 '금지구역 내' 신고된 모든 집회에 금지 통고를 하는 등 동등한 기준으로 관리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김지혜 기자 kim.jihye6@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