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프로야구 LG 트윈스, 류지현 감독 선임

중앙일보 2020.11.13 15:52
새 사령탑에 오른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 [사진 LG 트윈스]

새 사령탑에 오른 류지현 LG 트윈스 감독. [사진 LG 트윈스]

LG 트윈스가 신임 감독으로 류지현 수석코치를 선임했다.
 
LG는 제13대 감독에 류지현(49) 수석코치로 선임했다고 13일 발표했다. 신임 류지현 감독과 계약기간 2년에 총액 9억원(계약금 3억원, 연봉 3억원)으로 계약을 체결했다.
 
류지현 감독은 1994년 1차 지명으로 LG에 입단해 2004년 은퇴할 때까지 11년간 LG의 유격수와 1번 타자로 활약한 프랜차이즈 스타다. 1994년엔 신인왕에 오르며 우승을 이끌었다.
 
류 감독은 은퇴 후 LG 트윈스에서 수비, 주루코치를 맡으며 지도자 생활을 시작했다. 이후 메이저리그 시애틀 매리너스에서 코치연수를 받았으며, 작전, 주루, 수비 코치 등을 두루 역임했다. 2018년부터 올 시즌까지 수석코치를 맡았다.
 
LG는 여러 후보자들과 인터뷰를 통해 소통과 협업, 데이터 야구, 팀 운영에 대한 철학 등에 중점을 두고 평가하였으며, 구단의 명확한 운영 방향에 맞춰 팀을 명문구단으로 이끌 수 있는 가장 적합한 적임자로 류지현 감독을 선정했다고 설명했다. 류 감독은 LG에서만 27년간 선수와 코치로 몸담으며 팀의 내부사정에 정통하고, 선수단과의 소통 및 프런트와의 협업에 가장 적합하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류지현 감독은 "그동안 팀을 잘 이끌어 주신 류중일 감독님의 노고에 진심으로 감사드린다. LG트윈스는 신인 선수로 입단하여 계속 몸담아왔던 나에게는 숙명이자 가족 같은 팀이다"라고 말했다.
 
이어 "감독이라는 기회를 주신 구단에 감사 드리고 정말 영광스럽다. 앞으로 코칭스태프, 선수, 프런트, 팬과 함께 소통하며 '무적 LG트윈스'를 만들겠다. 선수로 경험했던 우승과 신바람 야구를 감독으로서도 다시 한 번 재현해 팬들과 기쁨을 함께할 수 있도록 선수단과 함께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더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