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이스북 저커버그 침묵 끝 “바이든이 차기 대통령”

중앙일보 2020.11.13 15:27
미국 대선 결과에 대해 침묵하던 페이스북의 마크 저커버그 최고경영자(CEO)가 조 바이든 당선인이 대선에서 승자라고 말했다고 DPA통신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들 보도에 따르면 저커버그는 이날 전 직원과 가진 유선 회의에서 “대선 결과가 이제는 명확해진 것으로 믿는다. 조 바이든이 다음 미국 대통령”이라고 말했다. 저커버그는 이어 “선거는 근본적으로 공정하게 치러졌다는 사실을 국민이 자신하는 게 중요하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에게 투표했던 수천만명의 사람도 마찬가지다”고도 말했다고 DPA 등은 전했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로이터=연합뉴스

마크 저커버그 페이스북 CEO. 로이터=연합뉴스

  
이번 발언은 저커버그가 회의 도중 ‘바이든 측이 페이스북을 좋아하지 않는다는 우려가 있는데, 곧 새로 출범하는 행정부와 어떻게 협력할 계획이냐’는 질문에 답하면서 나왔다.
 
트럼프 대통령이 대선이 부정 선거라며 결과를 승복하지 않고 소송전을 대거 벌이고 있는 가운데 저커버그 CEO가 이번 결과에 대해 분명한 입장을 표명한 것은 처음이다.  
  
CNBC는 선거 기간 동안 바이든 진영에서 페이스북이 트럼프 진영의 가짜뉴스 확산을 공정하게 관리하지 못했다고 비판을 제기한 것을 의식한 행보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