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개도국 코로나백신 지원하겠다…1000만 달러 기여"

중앙일보 2020.11.13 13:48
문재인 대통령이 "개발도상국을 위한 코로나 백신 지원에 1000만 달러를 기여할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에서 화상으로 개최된 제2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3일 청와대 본관에서 화상으로 개최된 제2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문 대통령은 13일 화상회의로 개최된 제2차 한·메콩(캄보디아·라오스·미얀마·태국·베트남) 정상회의에서 "백신에 대한 보편적이고 공평한 접근권이 확보될 수 있도록 메콩 국가와 협력할 것"이라는 의견을 밝혔다.  
 
문 대통령은 '코박스'(COVAX)를 통해 개발도상국 백신 사업을 지원하겠다고 설명했다. 코박스는 백신 균등 공급을 목표로 추진되는 다국가 연합이다.  
 
문 대통령은 또 "한국은 메콩 국가들과 함께 방역물품 협력과 보건의료 역량 강화에 더욱 힘을 기울일 것"이라고 말했다.  
 
이번 회의에서는 지난해 11월 부산에서 열린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합의한 7대 우선 협력분야를 구체화하는 방안이 담긴 공동성명이 채택됐다.  
 
협력사업에는 직업기술교육 훈련 및 고등교육 강화사업 추진, 2021년 '한·메콩 교류의 해' 추진, 스마트 시티·스마트팜 구축 협력 등이 포함된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