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출근길 버스는 만취車였다…술냄새 맡은 시민 신고로 덜미

중앙일보 2020.11.13 09:06
아침부터 음주운전을 한 버스 기사가 체포됐다. . 뉴스1

아침부터 음주운전을 한 버스 기사가 체포됐다. . 뉴스1

아침 출근 시간에 면허 취소 수준으로 취해 음주 운전을 한 버스 기사가 긴급 체포됐다.  

 
부산 사상경찰서는 도로교통법 위반 음주운전 혐의로 시내버스 운전기사 A씨(40대)를 현행범으로 붙잡았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이날 오전 7시 10분께 음주 상태로 버스 운전을 하다가 승객 신고로 출동한 경찰에 체포됐다. 버스에는 승객 12명이 타고 있었다. 승객은 버스 기사에게 술 냄새가 나고, 운전도 서행하는 등 이상하다고 느껴 신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이 차를 세우고 측정한 결과 버스 기사의 혈중알코올농도는 면허 취소 수준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정확한 음주 운전 경위를 조사 중이다.  
 
이해준 기자 lee.hayjune@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