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정세균 "확진자 증가 계속되면 거리두기 격상 심각 고려"

중앙일보 2020.11.13 09:03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오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가 13일 "최근 확진자 수가 엿새 연속 세 자릿수를 기록하는 등 방역에 경고등이 켜진 상황"이라며 "현재와 같은 증가세가 계속되면 거리두기 단계 격상을 심각하게 고려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를 주재하고 "이미 천안·아산 등에서 자체적 판단 아래 거리두기를 1.5단계로 격상했다. 조금이라도 방심하거나 긴장의 끈을 놓아서는 안 되는 아슬아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정 총리는 "그동안 확진자가 나오면 신속한 역학조사를 통해 감염을 억제하는 데 방역 중점을 뒀다"며 "이에 더해 지금부터는 의료자원, 진단검사 역량을 바탕으로 선제적 방역에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요양병원 등 취약시설 집중관리, 선제검사 전국적 확대, 방역 강화지역 선정, 연말연시 특별방역 기간 운영 등 과감한 정밀 방역을 중앙사고수습본부와 중앙방역대책본부에 주문한다"고 했다.
 
아울러 주말 대규모 집회에 대해 "여러 지역에서 감염이 발생한 상황에서 동시다발적 집회는 대규모 확산의 도화선이 되기에 충분하다"며 "해당 단체에서는 국민 생명과 안전을 우선적으로 고려해 지금이라도 집회를 재고할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