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근식 "개천절 시위는 살인자고, 11·14 시위는 민주시민이냐"

중앙일보 2020.11.13 08:58
국민의힘 송파병 당협위원장인 김근식 경남대 교수가 “개천절 반정부 시위대는 ‘살인자’이고, 11ㆍ14 민중대회 시위대는 ‘민주시민’이냐”고 물었다.
  
김 교수는 13일 페이스북에 14일 전국에서 10만명이 모이는 노동ㆍ민중단체들이 전국민중대회 집회를 예고한 것에 대해 이같이 언급했다. 서울에서만 여의도공원 등 30개 장소에서 집회가 예정돼 있다. 이 집회에는 민주노총, 전국농민회총연맹, 전국여성농민회총연합, 전국빈민연합 등이 참여한다. 주최 측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집회를 100명 미만 규모로 곳곳에서 산발적으로 진행하기로 했다.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뉴시스

김근식 경남대 교수(국민의힘 서울 송파병 당협위원장). 뉴시스

 
김 교수는 “11ㆍ14 민중대회 시위대는 코로나 ‘무균자’들인가”라며 “개천절에는 광화문 일대가 코로나 바이러스 ‘창궐지역’이었고, 11ㆍ14일에는 광화문 일대가 코로나 ‘청정지역’인가”라고 적었다.
 
그는 또 “개천절에는 집회시위의 자유보다 코로나 ‘방역이 우선’이었고, 11월 14일에는 코로나 방역보다 집회시위의 ‘자유가 우선’인 모양”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개천절 반정부 시위대는 코로나 ‘보균자’들이고, 민중대회 시위대는 코로나 ‘무균자’들인가”라며 “문재인 정권에게 개천절 집회는 원천봉쇄와 불심검문의 대상이자 살인자들의 준동이고, 11ㆍ14 집회는 보호대상이자 민중의 평화시위냐”고 지적했다. 
 
김 교수는 “국민을 둘로 나누는 분열과 적대의 정치. 우리 편은 챙기고 남의 편은 찍어내는 차별과 배제의 정치”라며 “트럼프가 결국 몰락하게 된 이유다. 문재인 정권도 결국 몰락하게 될 이유”라고 강조했다.
 
한편 서울시와 경찰은 14일 신고된 집회에 대해 별다른 예고조치를 취하지 않고 있다. 중앙사고수습본부 측도 “거리두기 등의 방역 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는 협조 요청 공문을 집회 주최 측에 발송했다”고 설명했다.
 
문병주 기자 moon.byungjoo@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