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文, 전태일 무궁화장 추서…"노동존중 사회로 갈 것"

중앙일보 2020.11.12 16:40
문재인 대통령은 12일 청와대에서 고(故) 전태일 열사에게 최고훈장인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한 뒤 “전태일 열사에게 드린 훈장은 노동존중 사회로 가겠다는 정부 의지의 상징적 표현”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고(故) 전태일 열사 훈장 추서식에서 의장병이 들고 있는 추서판에 부장을 걸어주고 있다. 왼쪽은 전 열사의 둘째 동생 전옥순 전 국회의원.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청와대 본관에서 열린 고(故) 전태일 열사 훈장 추서식에서 의장병이 들고 있는 추서판에 부장을 걸어주고 있다. 왼쪽은 전 열사의 둘째 동생 전옥순 전 국회의원. 뉴스1

훈장은 전 열사를 대신해 그의 동생 셋이 받았다. 전순옥 전 국회의원과 전태삼ㆍ태리 씨다. 국민훈장 1등급인 무궁화장이 노동계 인사에 추서된 것은 처음이다. 이날 추서식은 1970년 “우리는 기계가 아니다”라며 분신했던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하루 앞두고 열렸다.
 
문 대통령은 이날 청와대에서 전태일 열사의 유족을 비롯해 전태일재단과 전 열사가 활동했던 ‘삼동친목회’ 회원들과 간담회에서는 “50년이 걸렸다. 50년이 지난 늦은 추서이긴 하지만 우리 정부에서 전태일 열사와 이소선 어머니께 훈장을 드릴 수 있어 보람으로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전 열사가)‘나에게 근로기준법을 가르쳐 줄 대학생 친구 한 명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했는데, 늘 안타깝게 생각했다”며 “전태일 열사가 분신한 1970년에 저는 고3이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노동운동과 노동자들의 어려운 처지에 대해 처음으로 눈을 뜨고 인식하는 계기가 됐고, 나중에 노동변호사가 됐다”고 했다.
 
문 대통령은 “전태일 열사가 했던 주장이 하나하나 실현되고 있다”며 “하루 14시간, 주 80시간 노동이 연 1900시간 노동으로, 하루라도 쉬게 해 달라는 외침이 주 5일제로, ‘시다공’의 저임금 호소가 최저임금제로 실현됐다. 전태일 열사의 부활을 현실과 역사 속에서 느낀다”고 했다. 그러면서 “노동 존중사회까지는 아직도 갈 길이 멀고 발걸음은 더디지만 우리의 의지는 변함이 없을 것”이라고 했다.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하루 앞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전태일 3법 입법을 촉구하는 조형물이 설치되어 있다. 전태일 3법은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을 적용하게 하는 근로기준법 11조 개정, 특수고용 노동자의 노조를 설립할 권리 보장을 하는 노조법 2조 개정, 산재 사망으로 인한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 등의 세 가지 입법을 말한다. 뉴스1

전태일 열사 50주기를 하루 앞둔 12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 전태일 3법 입법을 촉구하는 조형물이 설치되어 있다. 전태일 3법은 모든 노동자에게 근로기준법을 적용하게 하는 근로기준법 11조 개정, 특수고용 노동자의 노조를 설립할 권리 보장을 하는 노조법 2조 개정, 산재 사망으로 인한 중대재해 기업처벌법 제정 등의 세 가지 입법을 말한다. 뉴스1

 
이에 이수호 전태일재단 이사장은 “촛불정부가 노동중심사회를 위해 앞장서 주셔서 고맙다”며 “‘내 죽음을 헛되이 하지 말라’고 한 전태일은 지금 뭐라고 얘기할지 궁금하다”고 말하자 문 대통령은 “‘아직 멀었다’고 하시겠지요”라고 답하기도 했다..
 
이날 추서된 훈장은 13일 남양주 마석 모란공원 전태일묘역에서 열리는 전태일 50주기 추도식에서 전태일 열사의 영전에 헌정되고, 이후 전태일기념관에서 보관ㆍ전시할 예정이다.
 
강태화 기자 thkang@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