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코로나 확산’ 영향으로 한달 온라인 카드결제액 ‘첫 10조’ 돌파

중앙일보 2020.11.12 09:02
롯데닷컴 제공=연합뉴스

롯데닷컴 제공=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영향으로 한 달간 전자상거래 신용카드 결제액이 처음으로 10조원을 넘어선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한국은행에 따르면 지난 9월 전국 전자상거래·통신판매 신용카드 결제액은 10조2943억원으로, 1년 전보다 35.1%(2조6758억원) 급증했다.
 
전국의 한 달 전자상거래·통신판매 신용카드 결제액이 10조원을 넘은 것은 한은이 관련 통계를 집계한 2009년 12월 이후 처음이다.
 
또 9월의 전년 동기 대비 증가율은 2017년 2월(+39.3%) 이후 가장 컸다.
 
반면 백화점·대형마트·편의점·면세점 등이 속한 종합소매 항목의 9월 신용카드 결제액은 7조1315억원으로 작년 같은 때(7조1942억원)보다 소폭 감소했다.
 
특히 코로나19의 전 세계적 대유행 때문에 하늘길이 막히면서 면세점에서의 신용카드 결제액은 작년 9월 2009억원에서 올해 9월 313억원으로 84.4% 급감했다.
 
한은 관계자는 “간편결제 시스템이 발전하면서 전자상거래·통신판매 신용카드 결제는 계속해서 늘고 있었다”며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비대면 결제가 늘어난 것도 영향을 미쳤다”고 설명했다.
 
이어 “몸이 카페에 있더라도 애플리케이션(앱)으로 커피값을 결제하거나 배달 음식을 앱으로 미리 계산하는 등 모바일 기기로 결제하는 사례도 계속 늘고 있다”며 “이런 이유로 온라인 결제는 장기적으로 계속해서 증가할 가능성이 크다”고 덧붙였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광고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