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마지막 경기뒤 세 아이가 큰절을 했다···굿바이, 악마의 2루수

중앙일보 2020.11.11 15:27
11일 은퇴 기자회견에 참석한 LG 트윈스 정근우. [연합뉴스]

11일 은퇴 기자회견에 참석한 LG 트윈스 정근우. [연합뉴스]

"2루수로 은퇴할 수 있어 감사하다." 프로야구 역대 최고의 2루수 정근우(38·LG 트윈스)가 16년간의 프로 생활을 마쳤다.
 
정근우는 11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은퇴 기자회견을 가졌다. 2005년 SK 와이번스에 입단한 정근우는 2014년 한화 이글스로 이적했고, 2020년 2차 드래프트를 통해 LG 트윈스 유니폼을 입었다. 정근우는 "프로에 올 때 연습경기 도중 지명을 받고 펑펑 울었던 게 생생하다. 벌써 16년이라는 세월이 흘렀다"고 했다.
 
정근우는 통산 1747경기에 출장해 타율 0.302, 121홈런 722타점 371도루를 기록했다. 2루수 통산 타율·안타(1877개)·득점(1072개)·도루 1위다. 골든글러브도 3회 수상했다. 수비력도 뛰어나 공·수·주 3박자를 모두 역대 최고 2루수란 평가를 받는다. 그는 "최고의 2루수라는 평가를 어떻게 생각하느냐"는 질문에 "맞다. 그만큼 열심히 했다. SK 시절 잠깐 유격수를 보긴 했지만 2루수로 줄곧 뛰었다. 마지막을 2루수로 끝낼 수 있어 감사하다"고 했다.
 
정근우는 마지막 경기를 앞두고 역시 은퇴를 결정한 박용택과 끌어안았다. 정근우는 "끝나가는 것이 두려웠다. 용택이 형에게 수고했다고 말씀드렸다"고 했다. 이어 LG에는 열정 있는 후배들이 많았다. 선배는 후배를 사랑하고, 후배는 선배를 존경하는 문화가 자리 잡아서 강팀이 됐으면 좋겠다. 2루수 주전 경쟁을 펼쳐던 정주현에겐 '내가 LG 2루수니 책임감을 가지라'고 했다"고 전했다.
 
정근우는 인터뷰 내내 미소를 유지했다. 그런 그도 가족들에 대한 이야기를 할 땐 감정이 올라오는 듯했다. 정근우는 "마지막 경기 뒤 집에 갔더니 아이 셋(2남 1녀)이 큰절을 했다. 아내도 묵묵히 나를 도와줬다. 부모님과 누나, 장인, 장모님께서 도와주셔서 야구에 집중할 수 있었다. 돌아가신 조성옥 감독님을 비롯한 많은 지도자분들꼐도 감사드린다"고 했다.
 
정근우는 국가대표로도 큰 활약을 펼쳤다. 2008 베이징 올림픽 금메달, 2009년 월드베이스볼 클래식 준우승, 2010년 광저우 아시안게임 금메달, 2015 WBSC 프리미어12 우승에 기여했다. 정근우는 "프리미어12가 기억난다. 주장으로서, 2루수로서 마지막 태극마크를 달았던 경기"라고 했다.
 
1982년생 선수들은 '황금세대'로 꼽힌다. 추신수, 김태균, 이대호, 오승환, 이동현 등 KBO리그를 빛낸 선수들이 많다. 정근우는 "먼저 그만둔 친구도 있고, 올해 그만두기도 하고, 내년에도 뛸 선수들이 있다. 계속 뛰는 선수들에게는 감사하다고 전하고 싶다. 친구들이 있었기 때문에 지고 싶지 않은 마음을 안고 여기까지 올 수 있었다"고 했다.
 
탄탄대로를 걸은 것 같지만, 시련의 시기가 있었다. 작은 키(1m72㎝)와 팔꿈치 수술 경력 때문이었다. 정근우는 "고교, 대학, 프로에서 세 번 입스(송구를 못하는 증상)가 있었고, 수술도 세 번 했다. 특히 고교 땐 더 이상 야구를 못할 거란 말도 들었다. 왼팔로 야구를 하겠다는 마음가짐이었는데 수술이 잘 됐다. 잘 이겨낸 내가 고맙다"고 했다. 그는 "큰아들 재훈이(13)가 야구를 한다. 최근에 내야수로 포지션을 바꿨다"고 미소지었다.
 
KBO 간판 2루수였던 그는 한화 시절 1루수와 외야수로도 나섰다. 수비 능력 저하 때문이었다. 정근우는 "그때 처음으로 그만둘 수 있다는 생각을 했다"고 털어놨다. 그런 그에게 LG는 2루수로서 다시 설 기회를 줬다. 정근우는 "올해 1군에서 빠진 뒤 은퇴 계획을 조금씩 세웠다.예전 2루수로 활약했던 플레이를 주변에서 기대했고, 나 역시 기대했었는데 예전의 정근우가 아니라는 생각이 들었다"고 은퇴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한화 시절 김성근 감독과 정근우.

한화 시절 김성근 감독과 정근우.

야구선수 정근우에게 빼놓을 수 없는 은인은 김성근 전 한화 감독이다. SK 시절 혹독한 훈련을 통해 정근우를 지금의 자리에 있게 만들었다. 정근우는 "여러 수식어 중 '악마의 2루수'라는 표현이 마음에 든다. 김성근 감독님의 펑고를 하도 많이 받아서 악마의 2루수가 되지 않을 수 없었다"며 "은퇴를 결정했다고 미리 말씀드렸다. '벌써 그만두냐'는 말씀을 하시길래 '감독님 덕분에 잘 성장했고 이 자리까지 온 것 같아서 감사드린다'고 했다.
 
정근우는 "팬들께는 지금까지 많은 사랑을 해주셔서 감사하다. 덕분에 아쉬움보다 행복한 마음으로 은퇴한다. LG도 더 좋은 성적을 낼테니 많이 응원해주시길 바란다"고 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