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나경원 "檢, 나를 소환하는게 두렵나···언제든 출두하겠다"

중앙일보 2020.11.11 12:36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 뉴스1

나경원 전 자유한국당(국민의힘 전신) 원내대표. 뉴스1

자녀 관련 입시비리·부정 채용 의혹 등으로 시민단체로부터 고발된 나경원 전 미래통합당(현 국민의힘) 의원이 11일 중앙지검을 향해 “언제든 출두하겠다”고 밝혔다. 민생경제연구소 등 시민단체는 나 전 의원 딸의 성신여대 입시비리와 성적 특혜 의혹, 아들의 예일대 부정 입학 의혹 등을 제기하며 나 전 의원을 검찰과 경찰에 10여 차례 고발해왔다.
 
나 전 원내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최근 서울중앙지검장이 자신과 관련한 수사에 박차를 가하는 것을 “작년 원내대표로서 투쟁한 것에 대한 끝없는 정치 보복이자 야당 탄압이다”고 주장했다.
 
이어 “저를 소환하는 것이 두렵습니까”라며 “(검찰은) 치졸한 변명으로 일관하지 말고 정정당당하게 법대로 하라, 언제든 출두하겠다”고 밝혔다.
 
나 전 원내대표는 “이제 우리는 법과 정의의 이름으로 ‘추미애 검찰’을 기각해야 한다”며 “상대편에는 없는 죄 뒤집어씌우고, 자기 편의 죄는 덮으려 하는 문재인 정권의 폭정이 멈출 때까지 저는 싸우겠다”고 선언했다.
 
나 전 원내대표가 말한 ‘검찰의 치졸한 변명’은 서울중앙지검이 자신의 자택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과 관련 있다.
사진 SNS 캡처

사진 SNS 캡처

 
나 전 원내대표 자녀 관련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형사7부(부장검사 이병석)은 최근 압수수색 영장을청구했지만 법원에 의해 기각당했다. 그러자 이성윤 중앙지검장이 나 전 원내대표 기소를 전제로 무리하게 밀어붙였다는 지적이 일었고 서울중앙지검은 “근거 없는 무리한 의혹 제기”라고 반박했다.
 
배재성 기자 hongdoya@joongang.co.kr0
공유하기

중앙일보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